박동원, 거친 스윙으로 LG 포수 이성우 가격…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8-14 16:57  

박동원, 거친 스윙으로 LG 포수 이성우 가격…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KT 포수 장성우도 가격 당해 피까지 흘려
동업자 정신 부족한다는 지적까지 나와





박동원(키움 히어로즈)이 거친 스윙으로 LG 트윈스 포수 이성우를 가격했다.

박동원은 지난 1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원정경기에서 배트를 휘둘러 상대 포수 이성우를 다치게 했다.

박동원은 팀이 3-5로 뒤진 6회초 무사 1루 상황에서 타석에 올라왔다.

당시 볼카운트 2볼 1스트라이크에서 4구를 맞이한 박동원은 크게 배트를 휘둘러 상대 포수 이성우의 왼쪽 팔꿈치를 가격했다.

이에 이성우는 왼쪽 삼두근 타박상을 입었고 곧바로 유강남과 교체됐다.

박동원은 특유의 큰 스윙 폼을 가지고 있다. 이에 공을 임팩트 하는 동작 후 팔로우 스윙하는 과정에서 지나치게 몸을 뒤로 젖혀 배트 끝이 포수으로 향한다.

지난 5월 KT WIZ의 포수 장성우가 박동원의 배트를 맞고 피를 흘린 바 있다.

아울러 나종덕, 지성준, 박세혁, 이재원, 정범모가 박동원의 배트를 맞은 바 있다.

한편 박동원은 지난 1일 LG와의 경기에서 심판 판정에 불만을 품고 욕설을 내뱉어 KBO로부터 제재금 200만 원을 부과받았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