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수 '엘리자벳' 마지막 공연, 30분간 기립박수 "가슴 벅찬 감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9-06 08:40  

김준수 '엘리자벳' 마지막 공연, 30분간 기립박수 "가슴 벅찬 감사"


[윤혜영 기자] 뮤지컬 '엘리자벳' 김준수의 마지막 공연에서 관객들이 30분 동안 기립 한채 그에게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9월4일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열린 뮤지컬 '엘리자벳' 김준수의 마지막 공연이 열렸다.

공연 내내 김준수는 관객들이 극에 몰입할 수 있도록 압도적인 카리스마로 무대를 지배하며, 서늘하고 치명적인 마력을 드러냈다.

그의 완벽한 무대에 관객들은 큰 감동을 받았다. 1층부터 4층까지 전 좌석을 가득 메운 관객들은 그의 완벽한 재연 무대에 아낌 없는 박수를 보냈다. 그 박수는 30분간 이어졌고 그에 오페라 극장은 떠나갈 듯 했다.

관계자는 "놀라운 광경이었다 관객들은 밤새 박수를 칠 기세였다. 초연에서 좋은 평가를 박아 이번 공연이 더 부담스러웠을 텐데 역시 노력과 진정성은 관객들의 마음을 움직였다"고 전했다.

김준수는 그간 초연과 재연을 해내며 연출가 실베스터 르베이로부터 "김준수가 씬별로 극을 이끌어가는 모습에 놀랐다. 때로는 무섭고, 때로는 어둡기도 하고 또 맹수처럼 엘리자벳의 주변을 맴돌며 다양한 카리스마로 공연을 끌어 나갔다. 김준수의 공연은 너무나 완벽하고 만족스럽다"는 평가를 받은 바 있다.

이에 김준수는 "너무나 소중한 '죽음'과 작별 하는 시간. 진심 어린 박수와 환호에 가슴에서 눈물이 흐르는 벅찬 감사함을 느꼈다. 세 번째 뮤지컬 점점 무대의 존엄함을 깨닫고 더욱 여러분의 박수가 소중함을 느낀다. 좋은 배우로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준수는 이번 뮤지컬 '엘리자벳' 재연을 통해 김준수 파워를 재입증했다. 총 14회 공연 약 3만석의 김준수 회차 티켓은 오픈 즉시 티켓링크 서버를 마비시키며 전석 매진돼 화제가 된 바 있다.

한편, 김준수는 재충전을 위한 휴식기를 가진 뒤 28일 호주 공연을 시작으로 솔로 2집 아시아 투어를 이어나간다. (사진제공: 씨제스엔터테인먼트)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개콘' 송인화, 대마초 혐의로 검찰 송치
▶ 이소정, 49kg→38kg 감량 "거식증에 1년 가까이 생리 없었다"
▶ 노민우, 눈 부상으로 실명 위기 겪어 " 암흑 속에서 기타 연습했다"
▶ '무한도전' 무도나이트. 가요제 라인업 확정 '보아부터 장미여관까지'
▶ 빅뱅 지드래곤, 의외의 친분… 미쓰에이 수지 향해 "노래 좋아? 그럼 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