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쿠르트 "사귄적 없던 여성들…성병 옮기려 한 적 없다" [전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04 18:00   수정 2020-05-04 18:03

약쿠르트 "사귄적 없던 여성들…성병 옮기려 한 적 없다" [전문]



약사 유튜버 약쿠르트(본명 박승종)가 입을 열었다.

약쿠르트는 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 게시판을 통해 앞서 폭로글을 작성한 여성들에 대해 "SNS를 통해 응원 메시지를 주고받고, 약국에서 상담을 통해 알게 된 사이"라고 전하면서 "좋은 감정은 있었지만, 서로의 생활패턴과 성격 등이 맞지 않아 깊은 연인관계로 발전하지는 못했다"면서 교제를 부인했다.

그러면서 "더이상 상황이 악화되지 않고 당사자들과 그분들과 연결된 지인분까지 상처받는 분들이 없길 바라며 제 개인 유튜브 채널에 글을 올린다"고 밝혔다.

약쿠르트는 "공익을 전파하는 입장과 다르게 건강과 안전에 대한 경각심 없이 당사자들과 적절치 못한 관계를 맺은 점 죄송하다"면서도 1차, 2차 피해자들이 주장했던 성병 감염 책임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약쿠르트는 "그분들은 저와 관계 후 성병 검사를 하였고 헤르페스와 유레아플라즈마가 검출되었다고 평생 보유하며 살아가야 한다는 글을 올렸고, 부끄럽지만 저는 이 일이 있기 전까지 성병 검사인 STD 검사를 받은 적이 없어 성병 여부를 정확히 알아보기 위해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았다"며 "그 결과, 가드넬라, 유레아플라즈마는 양성, 헤르페스 1형, 2형은 음성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건강과 보건을 책임지는 약사로서 경각심을 갖지 않고 주기적으로 검사를 받지 않았던 점, 피임에 대해 부주의했던 점, 상대 여성이 놀란 상황을 별일 아닌 것으로 안일하게 생각했던 점 제 불찰이고 잘못"이라면서도 "의도적이고 악의적인 목적으로 성병을 옮기려 한적이나 강제적인 성관계는 없었다"고 강조했다.

또한 "당사자에 대한 법적인 대응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면서 "명예훼손에 해당하는 루머와 댓글, 기사 등은 현재 수집 중"이라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약쿠르트는 현직 약사로 훈훈한 외모와 기부와 강연 등 책임감 있는 행보로 사랑받았던 유튜버였다. 구독자수 20만 명을 넘기면서 유튜브 뿐 아니라 인스타그램도 관심을 모았다.

하지만 지난달 온라인 커뮤니티에 '약사 유튜버 ****에 대해 폭로한다'는 글이 올라오면서 논란의 주인공이 됐다.

A 씨의 설명에 따르면 그와 약쿠르트는 지난해 7월 팬과 인기 유튜버로 만났다. SNS를 통해 DM(다이렉트 메시지)를 주고 받으며 친해진 두 사람은 이후 약쿠르트의 제안으로 실제 만남을 가졌다.

약쿠르트의 강요로 피임 도구 없이 성관계가 이뤄졌고, 생리 중이거나 피임약 부정출혈이 있을 때에도 성관계는 계속됐다. A 씨는 "(생리 중일 때) 더 안전하다고 안심시켰다"며 "약사하가 하는 말이고, 좋아하는 사람의 말이라 아무 의심 없이 믿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약쿠르트와 성관계 이후 헤르페스 2형, 유레아플라즈마 라이티쿰 등 성병에 걸렸다"며 "처음엔 병원에 가지 말라고 했고, 병원에 가서 성병 확진을 받은 후 통화를 하는데 '왜 내가 전염시킨 것처럼 이야기를 하냐며 나중에 이야기를 하자'고 했다"고 전했다.

또 "우리 관계가 어떤 관계"고 묻는 A 씨에게 "그는 지금 너무 바쁘고 자신에게 중요한 순간이라 여자친구를 만들고 싶지 않다"고 답했다. 이어 "그러면서도 후에 선물을 보내고, 다시 찾아와 그저 잠자리 도구로만 생각하며 자신의 즐거움을 위해 절 이용했다"며 " 이 모든 것들은 그 사람에게 얻은 육체적인 피해보다 더 아픈 마음의 상처"라고 폭로했다.

이후 지난 2일엔 "약사 유튜버 ****와 최근까지 만났던 사람"이라며 2차 피해자 B 씨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게재했다.

B 씨는 "이전엔 유튜브 채널을 통해 알아왔고, 지난해 12월 약국을 갔다가 연락처를 주고받고 친밀감을 쌓아갔다"며 "올해 2월 집을 방문했는데, 갑자기 저에게 영화를 보자고 했고, 갑자기 입맞춤을 하면서 제몸을 만지며 관계를 가질려고 하였다"고 밝혔다.

이어 B 씨는 "저는 '남자친구가 아닌 상대와 그런 관계를 가질 수 없다'고 계속 거부를 했고, 이후 사귀기로 말한 다음 관계를 가졌을때 정확히 그후부터 증세가 안좋아서 처음 겪는 증세로 산부인과를 다니기 시작하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후 첫번째 피해자 여성분과 똑같은 증상이 나타났다"며 "그런 증세는 처음 겪어봐서 무지했고 그 사람이 원인인걸 의심조차 하지 못하고 단지 제 면역력이 약해져서 영향을 미치고 아픈거라 생각하고 혼자 약을 먹고 치료를 받아왔다"고 털어놓았다.

폭로 글이 게재된 후에도 연락을 주고받았다고 전했다.

B 씨는 "그 여자분과 그 사건이 분명 발생한후에 곧바로 올해 저를 만났기에 도저히 모를리가 없는 상황에서 더구나 약사란 직업을 가진 사람이 이병을 저에게 말하지도 않고 콘돔을 사용하지 않은 행동은 (약사의 직업적 윤리로 봐도, 인간의 행동으로 봐도) 용서할수가 없다"면서 약쿠르트의 행동을 질타했다.

또한 "(약쿠르트가) 비뇨기과 검사 결과가 나오자 자신이 유레아플라즈 마라이티쿰은 양성 헤르페스는 음성으로 나왔다며 이 검사결과지를 가지고 자신이 100%잘못이 없다는건 아니지만 식으로 공식입장을 낼꺼라고 말하면서 전과는 갑자기 다른 태도를 보였다"고 폭로했다.

이어 "전문의 의견으로 여자랑 검출하는 방식이 다르고 그래서 남자는 소변검사로만 바이러스 검출이 안될수도 있다고 한다"며 "비뇨기과 검사 결과지보다 제 검사 결과지가 중요했는데, 결론은 그여자분과 일치하는 유레아플라스 마라이티쿰, 헤르페스2형 바이러스가 나왔다"고 약쿠르트의 주장을 반박했다.

또한 약쿠르트가 "법적인 합의나 보상 등을 원하면 정식으로 고소해도 된다"며 "처음 게시자인 여자분과 악플, 루머를 퍼트리는 사람들은 주변 사람들 도움을 받아서 모든 자료를 캡처하고, 주소를 저장해 놓으면서 법적 조치를 준비 중"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B 씨의 글에 "당일 아침까지 연락했다"는 여성 C 씨가 등장했다.

C 씨는 댓글을 통해 "올해 초부터 오늘까지 연락을 주고받았던 사람"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후 "마라톤 크루 외에 집에 온 적이 없다고 하더니, 여자친구가 있었냐"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 "관계를 맺은 적은 없지만, 여행을 간다고 할 때 따라오겠다느니, 집에 오고싶을 때 언제든 오라느니, 진지한 관계도 아닌데 선을 넘는게 당혹스러워 거리를 뒀다"며 "1차 피해자 글이 올라온 날에도 '모두 거짓이다'라고 연락을 해왔다"고 전했다.

C 씨도 "헤르페스1형,2형 음성 결과지를 나오자마자 제게 보여줬는데, PCR 검사가 부정확해서 '피검사로 누명을 벗자, 비용도 내주겠다'고 했는데 '양성 나올까봐 겁난다'고 연락이 온 걸 보면 본인은 이미 결과를 예측한게 아닐까 싶다"면서 "충격 때문에 미칠거 같다. 올해 초부터 지금까지 저도 속았다"면서 분노의 감정을 드러냈다.

다음은 약쿠르트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약사이자 유튜버 약쿠르트입니다. 가장 먼저 저로 인해 상처를 입은 당사자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또한 제 사생활로 인해 물의를 일으키고 구독자분들께 큰 실망을 안겨드려 죄송합니다.

저는 이번 일을 당사자들과 개인적으로 마무리하고 싶었습니다. 또한 당사자들과 제 가족, 지인 등에게 2차 피해가 생기는 걸 막고자 섣불리 제 입장을 표명하기보다 모든 채널을 닫고 조용히 있는 쪽을 택했습니다.

하지만 사실 여부를 파악하지 않은 기사들이 올라오며 생각보다 큰 이슈가 되었고 이는 오히려 많은 억측과 잘못된 정보 악성루머들이 생산되는 결과를 초래하였습니다.

그동안 저는 정확한 사실을 전달하기 위해 병원에서 검사를 하고 자숙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빠르게 해명하지 못하고 기다리게 해드린 점 죄송합니다. 제가 잘못한 부분들을 인정하며 그에 대한 사과와 함께 사실과 다른 부분, 저의 입장 등을 밝히고 싶습니다. 더이상 상황이 악화되지 않고 당사자들과 그분들과 연결된 지인분까지 상처받는 분들이 없길 바라며 제 개인 유튜브 채널에 글을 올립니다.

당사자들은 제 또래의 여성분들로서 개인 SNS를 통해 응원의 메시지를 주고 받고, 약국에서의 상담을 통해 알게 된 사이었습니다. 그분들과 연락을 주고 받으며 좋은 감정 또한 있었지만 서로의 생활패턴과 성격 등이 맞지 않아 깊은 연인관계로 발전하지는 못했습니다.

저는 유튜버로서 그간 여러 매체에 출연했습니다. 공익을 전파하는 입장과 다르게 건강과 안전에 대한 경각심 없이 당사자들과 적절치 못한 관계를 맺은 점 죄송합니다. 제 유튜브 채널과 SNS에서 보여지는 것과 다른 행동을 한 저로 인해 당사자분들은 큰 상처를 받았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죄송합니다.

그분들은 저와 관계 후 성병 검사를 하였고 헤르페스와 유레아플라즈마가 검출되었다고 평생 보유하며 살아가야 한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부끄럽지만 저는 이 일이 있기 전까지 성병 검사인 STD 검사를 받은 적이 없습니다. 그래서 우선 성병 여부를 정확히 알아보기 위해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았습니다.

그 결과, 가드넬라, 유레아플라즈마는 양성, 헤르페스 1형, 2형은 음성판정을 받았습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다른 병원을 통해 재검사를 받았으며 이 전 검사와 동일한 판정을 받았습니다.

건강과 보건을 책임지는 약사로서 경각심을 갖지 않고 주기적으로 검사를 받지 않았던 점, 피임에 대해 부주의했던 점, 상대 여성이 놀란 상황을 별일 아닌 것으로 안일하게 생각했던 점 제 불찰이고 잘못입니다. 그렇지만 의도적이고 악의적인 목적으로 성병을 옮기려 한적이나 강제적인 성관계는 없었습니다.

좀 더 진심으로 소중히 대해주지 못한 점 죄송합니다. 제 행동의 앞과 뒤가 달랐던 점에 대해 큰 죄책감을 느끼고 반성하고 있습니다.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 당사자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법적인 대응은 고려하고 있지 않습니다.

추가로 언론이나 메신저, 인터넷 등을 통해 신상을 유추할 수 있는 정보나 악의적인 루머, 기사 등이 공개되지 않도록 자제 부탁드립니다. 더불어 글을 올린 여성분들의 신상을 파악하거나 추론하는 일도 없기를 바랍니다. 명예훼손에 해당하는 루머와 댓글, 기사 등은 현재 수집 중입니다. 그분들께 추가적인 피해가 없도록 진심으로 부탁합니다.

걱정해주신 분들께 감사인사드리며 실망시킨 제 구독자 및 주변 분들, 관계자분들에게 사과의 말씀 올립니다. 지금까지도 너무 과분한 사랑과 관심을 받았다고 생각합니다. 제 분에 맞지 않는 사랑을 받아 자만했고, 겸손하지 못한 행동으로 더 큰 질타를 받고 있다 생각합니다.

지금껏 좋아해 주신 분들, 제 안위를 걱정해주신 분들 정말 감사드립니다. 저는 앞으로 유튜브를 비롯한 각종 외부활동을 중지하며 제 행동에 따른 죄책감을 느끼고 관련된 분들에게 사죄하고 반성하며 살겠습니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