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럽지' 최송현♥이재한, 사랑과 질투의 커플 바차타…결혼에 대한 솔직 마음 오픈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16 08:53   수정 2020-06-16 08:55

'부럽지' 최송현♥이재한, 사랑과 질투의 커플 바차타…결혼에 대한 솔직 마음 오픈

부럽지 (사진=방송캡처)


‘부러우면 지는 거다’에서 ‘운명 커플’ 최송현-이재한 커플의 한치도 예상할 수 없는 ‘3단 롤러코스터’ 데이트가 펼쳐졌다. 심장을 쫄깃하게 만든 질투의 바차타 댄스부터 천생연분 찰떡 궁합, 결혼에 대한 솔직한 속내를 드러내며 서로의 상처를 위로하고 행복한 미래를 그리는 모습까지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15일 방송된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약칭: 부럽지)에서는 치타♥남연우, 최송현♥이재한, 지숙♥이두희 커플의 질투, 갈등, 감동을 오가는 예측불가 리얼 연애의 모습이 공개됐다.

‘운명커플’ 최송현과 이재한은 질투와 사랑의 찐 모먼트로, 리얼 커플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줬다. 이날 바차타 댄스 배우기에 도전한 두 사람. 최송현은 이재한이 선생님과 밀착해 춤을 배우는 것을 지켜보며 수업에 집중하지 못했다. 결국 “왜 커플을 찢어서 가르쳐요?”라며 질투의 여신으로 변신하기도. 기본기를 익힌 후 다시 커플로 합을 맞추게 된 두 사람은 초보임에도 일취월장한 바차타 실력을 선보여 선생님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이날 재한은 최송현에게 “평정심을 잃게 만드는 남자”에 등극했다.

또한 이날 최송현과 이재한은 역술가 박성준을 찾아 서로에 대해 더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다. 두 사람은 궁합도 ‘운명 커플’답게 더할 나위 없었다. 양의 기운이 많은 대장부 기질의 최송현은 맞춰 줄 수 있는 상대가 어울리고, 세심하고 차분한 재한은 상대를 맞춰주는 기질을 가졌다는 것. 이어 결혼식 이야기를 본격적으로 나누기 시작한 가운데 최송현은 두 사람의 사랑에 축하도 많지만 상처가 되는 메시지를 보내는 경우도 있다며 속상해했다. 이재한은 “빨리 결혼해서 잘 사는 거 보여주면 되지”라며 굳건한 사랑을 드러내 훈훈함을 더했다.

이어 ‘두더지커플’ 지숙과 이두희는 냉탕과 온탕을 오가는 모습으로 부럽패치의 심장을 쫄깃하게 만들었다. 인공지능 사관학교 교장선생님이 된 이두희는 로고 디자인 디자이너로 손을 잡은 지숙과 함께 광주를 찾았다. 식사 후 이두희는 전셋집 기한이 끝나 가는데 다음엔 어떤 사이즈의 집으로 알아봐야 할지 모르겠다며 결혼에 대한 시그널을 수줍게 내비쳤다. 이에 지숙은 “훅 들어오네”라며 수줍어하는 반응으로 심쿵을 유발했다. 그러나 설렘도 잠시, 차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지숙은 두희의 휴대폰에 자신의 이름이 별다른 애칭없이 덩그러니 ‘김지숙’이라고 저장된 것을 보고 싸늘해진 반응을 보여 부럽패치를 긴장케 했다. 결국 두희는 연락처가 두 개로 저장돼 빚어진 오해였다고 해명했다.

그런 가운데 이두희는 지숙의 반전매력에 또 한 번 반하는 모습을 보였다. 인공지능 사관학교와 관련해 광주 시장과 공무원들이 함께 자리한 회의에서 지숙은 톡톡 튀는 아이디어와 특유의 쾌활함으로 회의장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똑 부러지는 커리어우먼 모드로 돌변한 지숙의 또다른 매력에 이두희는 특유의 ‘두희죽’ 미소를 숨기지 못했다.

치타와 남연우 커플은 그들이 감독과 배우로 함께 한 첫 영화의 개봉 당일 영화관을 함께 찾았다. 속속 들어오는 관객들의 모습에 감격한 표정을 짓던 두 사람. 영화가 상영되자 치타는 영화를 만들며 걸어온 기억들이 떠오른 듯 결국 눈물을 터트렸다. 감독 남연우 역시 긴장감 속 뭉클한 여운에 휩싸인 표정을 지었다. 이날 스튜디오에 출연한 치타는 “마치 둥지에서 잘 키운 아기 새를 떠나보내는 듯한 기분이 들었다”며 당시 느낀 감정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또한 남연우는 치타에게 자신의 은인을 소개시켜 주고 싶다며 모교인 한국예술종합학교로 향했다. 남연우에게 행복하게 연기를 하는 즐거움을 알려 준 은사님과 만나게 된 치타는 “오빠 주변엔 참 좋은 사람들이 많다”며 뜻깊은 만남에 기뻐했다. 이날 스튜디오에 출격한 치타는 특유의 카리스마 뒤의 반전 개그감까지 드러내며 더욱 풍성한 재미를 안겼다.

이번 방송에서 ‘부럽지’는 질투와 갈등, 감동의 순간들에 울고 웃는 리얼 커플들의 감정을 있는 그대로 충실하게 담아내며 시청자들의 감성을 제대로 흔들었다. 연애세포를 깨우는 것은 물론 찐 공감까지 아우르며 ‘부럽지’만의 재미와 매력을 보여줬다.

한편 ‘부러우면 지는거다’는 실제 연예인 커플들의 리얼한 러브 스토리와 일상을 담으며 연애와 사랑, 결혼에 대한 생각과 과정을 담는다. ‘부러우면 지는거다’라는 위트 넘치는 프로그램의 이름처럼, 봄 바람과 함께 시청자들의 연애, 결혼 세포를 자극하고 있다.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