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세븐 '열정'으로 폭발적 환호 최종 우승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02 16:33   수정 2020-08-02 16:35

'불후의 명곡' 세븐 '열정'으로 폭발적 환호 최종 우승

불후의 명곡 세븐(사진= 스타잇엔터테인먼트 )

세븐이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 출연해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1일 방송된 KBS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는 여름특집 3탄 '레전드 댄스 가수’ 편으로 꾸며졌다.

2003년 '와줘'로 데뷔한 세븐은 바퀴 달린 운동화 ‘힐리스’를 이용한 퍼포먼스로 화제를 모으며 단숨에 스타덤에 올랐으며, 이후 '열정'등 다수의 히트곡을 내며 남자 솔로 댄스가수로서의 입지를 다졌다.

방송에서 세븐은 새롭게 해석한 자신의 2집 타이틀곡 '열정'을 선곡했으며, 방송에서 처음 사용해본다는 그랜드피아노 연주로 시작 감미로운 보컬실력을 뽐냄과 동시에 더 강력해진 퍼포먼스로 화려해진 무대로 완벽한 무대를 완성 레전드의 귀환을 알리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특히 시그니처 댄스였던 프리즈동작까지 완벽하게 성공 출연자들의 환호를 자아냈다.

세븐의 무대가 끝난 후 판정단으로 참여한 출연자 홍경민은 "예전에 활동할 때보다 오늘 무대가 더 멋있었다. 명곡 판정단이 있었다면 올킬했을 것 같다"고 극찬했다.


이날 '불후의 명곡'에는 세븐을 비롯해 채연, 태사자, 전진, 자자, 홍경민&나태주가 출연해 무대를 펼쳤다.

방송 후 세븐은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고 "엄마 나 1등 먹었어"라며 기쁨을 만끽했으며, "우승에 대한 큰 기대를 하지 않고 왔는데, 생각보다 본 공연 때 에너지가 많이 나온 것 같습니다. 오랜만에 무대에 설수 있어서 행복했습니다. 멋진 무대 만들어주신 ‘불후의명곡’ 감사드리고, 오랜 시간 잊지 않고 응원해주는 팬분들이 있어서 정말 힘이납니다. 더 좋은 음악과 무대로 또 인사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세븐은 E채널 '탑골랩소디'에 출연하였으며, SNS에서 팬들과 함께 소통하는 등 꾸준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