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과 젊음을 동시에"…(여자)아이들 표 서머송의 탄생 '덤디덤디' [종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03 17:10   수정 2020-08-03 17:12

"여름과 젊음을 동시에"…(여자)아이들 표 서머송의 탄생 '덤디덤디' [종합]


그룹 (여자)아이들이 여름의 흥겨움에 젊은 에너지를 더했다. 신곡 '덤디덤디(DUMDi DUMDi)'로 여름과 젊음을 동시에 느껴볼 수 있을 것이라며 (여자)아이들 표 '서머송'의 매력을 자신했다.

(여자)아이들은 3일 오후 새 싱글 '덤디덤디'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들의 컴백은 지난 4월 발매한 세 번째 미니앨범 '아이 트러스트(I trust)' 이후 약 4개월 여 만이다.

신곡 '덤디덤디'는 트로피컬 기반에 뭄바톤 리듬이 더해져 (여자)아이들만의 특별한 여름을 느낄 수 있는 댄스 곡이다. 리더 소연과 유명 작곡가 Pop Time이 함께 작업해 (여자)아이들표 '서머송'이 완성됐다. 여름과 젊음에서 연상되는 뜨거움, 시원함, 열정, 설렘 등 솔직하고 직관적인 가사와 중독성 있는 멜로디가 특징이다.

그간 (여자)아이들의 히트곡을 전부 만들어낸 소연은 이번에도 '덤디덤디' 작사, 작곡에 참여했다. 그는 작업 과정에 대해 "늘 키워드에 중점을 둔다"며 "항상 뮤즈가 뭐냐는 질문을 받는데 (여자)아이들 곡의 느낌은 멤버들에게서 받으려고 노력한다. 영감이라기보다는 (여자)아이들이 지금 이 시기에 무슨 말을 하고 싶은지를 생각하고, 이에 대한 이야기를 한다. 멤버들끼리 대화를 많이 하면서 어떤 이야기를 하고 싶은지를 듣는다"고 설명했다.


소연은 '덤디덤디'에 대해 "여름이 어떤 것과 비슷할까 생각하다가 젊음이랑 비슷하다고 느꼈다. 젊음은 시원하기도 하고, 뜨겁기도 하고, 또 열정도 있지 않느냐. '덤디덤디'를 통해 젊음과 여름을 동시에 느끼셨으면 한다"고 전했다. 이어 "'덤디덤디'가 이전 곡들의 콘셉트와 크게 다르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면서 "강렬함을 보여주기보다는 어떤 이야기를 해야겠다는 것에 집중하는 편이다. 이번에는 젊음에 대한 걸 이야기했는데, 그걸 멤버들이 잘 소화해준 것 같아 기쁘다"고 덧붙였다.

이어 Pop Time과의 작업 호흡에 대해서도 "예전부터 조금씩 작업을 해왔는데 곡을 낸 것은 처음이다. 늘 재밌게 작업하고 있고, 이번에도 멋진 작업물이 나온 것 같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소연은 "'(여자)아이들의 여름' 하면 '덤디덤디'라는 새로운 말이 떠올랐으면 한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매 컴백마다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여자)아이들은 작곡, 작사는 물론 비주얼 콘셉트 기획에도 직접 참여하며 남다른 열정을 더했다고 자신했다. 수진은 "빈티지한 느낌을 찾기 위해 헤어, 메이크업, 의상 사진을 많이 찾았다. (여자)아이들만의 여름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컴백에 앞서 (여자)아이들은 지난달 데뷔 후 첫 단독 콘서트를 열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여파로 오프라인이 아닌, 온라인으로 진행됐지만 세계 각국의 팬들이 실시간으로 이들의 무대를 지켜봤다. 120여 분이 넘는 시간동안 소연이 작사, 작곡한 (여자)아이들의 히트곡들이 쉴 틈 없이 펼쳐졌고, 멤버 민니와 우기의 자작곡인 팬송 '아이 엠 더 트렌드(I'M the Trend)'도 최초로 공개됐다.

콘서트 당시를 회상하며 소연은 "온라인이긴 했지만 오랜만에 팬분들과 만날 수 있어 좋았다. 콘서트가 끝나자마자 이제 '덤디덤디'만 하면 되겠다는 후련함이 있었다"며 밝게 웃었다. 민니 역시 "첫 콘서트였는데 직접 네버랜드(공식 팬덤명)를 만나지 못해 아쉬웠지만 팬분들이 실시간 댓글로 응원을 많이 해줬다. 특히 마지막 '라타타' 무대에서는 네버랜드의 응원 목소리가 나와서 깜짝 놀랐다. 감동 받아서 눈물이 날 뻔 했다"고 고백했다.



다양한 언어로 팬들과 인사를 나눴던 온라인 콘서트를 통해서도 알 수 있듯, (여자)아이들은 현재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는 중이다. 이에 대해 미연은 "부담을 갖기보다는 (여자)아이들과 우리의 음악을 사랑해주시는 분들에게 감사한 마음이다. 코로나19로 직접 만나지 못하는 어려운 시기지만 온라인 콘서트나 V라이브로 더 소통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덤디덤디'에서 유독 눈에 띄는 것은 멤버 각자가 발산해내는 스타일리시함과 힙한 이미지 변신, 그리고 당찬 퍼포먼스다. 이에 걸맞게 (여자)아이들의 컴백 포부 또한 자신 있고 당찼다. 수진은 "젊음이 여름과 비슷하다고 생각해 '덤디덤디'는 이 시기에만 할 수 있는 곡이라 느꼈다. (여자)아이들의 많은 모습이 있으니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음원 1위를 희망한다. 독보적인 아이들이라는 말을 듣고 싶다"고 목표를 밝혔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