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다수 대회 진기록 쏟아진 비결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03 17:43   수정 2020-08-04 00:14

삼다수 대회 진기록 쏟아진 비결은

지난 2일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주삼다수마스터스에서는 최저타 기록이 쏟아졌다. 유해란(19)은 최종합계 23언더파를 치며 72홀 최저타 타이기록을 작성했고, 임희정(20)은 3라운드에서 8언더파를 몰아치며 코스레코드를 12년 만에 갈아치웠다. 이정은(24)은 투어 사상 최초로 4라운드 대회 노보기 기록을 세웠다.

선수들이 코스를 마음 놓고 ‘유린’할 수 있었던 데는 ‘프리퍼드 라이(Preferred Lies)’ 규정이 대회 기간 내내 시행됐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프리퍼드 라이는 18홀 가운데 4홀 이상에서 티샷한 공이 페어웨이에 떨어졌을 때 낙하의 힘으로 땅이 3분의 1 이상 파이고 공에 흙이나 기타 이물질이 묻어날 때 적용된다. 선수들은 마크를 한 뒤 페어웨이의 공을 들어 닦을 수도 있고 한 클럽 이내 범위에서 옮겨 놓고 칠 수 있다. 흙이 묻어 있으면 공이 제멋대로 휜다는 점을 감안한 경기 룰이다.

다만 이 규정이 적용돼도 러프 등 페어웨이보다 잔디 길이가 긴 곳에선 공을 건드릴 수 없다.

한 여자 프로 선수는 “스탠스가 좋은 곳을 찾아 공을 놓고 치니 핀 공략이 쉬웠다”고 말했다.

미국골프협회(USGA)와 영국왕립골프협회(R&A)는 프리퍼드 라이 규정이 적용된 라운드에서 나온 코스레코드를 인정하지 말 것을 권고하고 있다. 주말골퍼라면 익숙하게 들어본 ‘좋은 곳에 빼놓고 쳐’가 실제 경기에서도 허용되는 셈이기 때문이다.

최진하 KLPGA 경기위원장은 “페어웨이가 푹신해 라운드당 1.5타 정도의 개선효과가 있는 프리퍼드 라이를 나흘 내내 유지한 것도 스코어가 좋아지는 데 영향을 줬을 것”이라고 말한다.

아마추어 골퍼가 악천후나 대회 코스 상황에 따라 참고할 만한 규정은 더 있다. 로컬룰인 볼 닦기와 캐주얼 해저드가 대표적이다.

볼 닦기의 경우 코스의 상황이 좋지 않아 정상적인 플레이가 어려울 때 적용된다. 플레이어는 볼을 페어웨이는 물론 러프에서도 들어서 닦을 수 있다. 다만 공은 원래 있던 곳에 놓고 쳐야 한다.

정규 규칙인 캐주얼 해저드는 비가 오는 날 페어웨이에 물이 고인 데 공이 놓이면 주변에 물이 없는 곳을 찾아 공을 놓고 치는 규정을 뜻한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