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정부, 존슨앤드존슨 코로나 백신 1억회분 선구매…총 7억회 확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06 07:56   수정 2020-08-06 07:58

美 정부, 존슨앤드존슨 코로나 백신 1억회분 선구매…총 7억회 확보



미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입도선매하고 있다. 아직 개발이 끝나지 않은 후보물질들의 선구매 계약을 체결해 총 7억회 투여분을 확보했다.

5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즈 등 외신에 따르면 존슨앤드존슨은 미 정부와 코로나19 백신 1억회분에 대한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계약 규모는 10억달러(약 1조2000억원)다. 이번 계약으로 미 정부는 추후 2억회분의 백신을 추가 구매할 수 있는 권리도 확보했다.

존슨앤드존슨의 코로나19 백신은 내달 임상 3상 시작을 예정하고 있다.

미 정부는 존슨앤드존슨과의 계약에 앞서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대(3억회분) 화이자·바이오엔테크(1억회분) 사노피(1억회분) 노바백스(1억회분) 등과도 선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미 정부는 지금까지 코로나19 백신 개발 및 확보에 94억달러(약 11조2000억원)를 썼다.

캐나다 정부도 이날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및 모더나와 각각 백신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알려진 코로나19 백신의 1회 투여분 가격은 모더나 32~37달러, 화이자·바이오엔테크 19달러50센트,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대 3~4달러다. 존슨앤드존슨은 미 정부와의 계약을 감안하면 10달러 수준으로 추정된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