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강보합 출발…美·유럽 경제 지표 엇갈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21 23:20   수정 2020-08-21 23:22

뉴욕증시 강보합 출발…美·유럽 경제 지표 엇갈려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21일 소폭 상승 출발했다.

오전 9시 51분(미 동부 시각)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4.00포인트(0.23%) 상승한 27,803.73에 거래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49포인트(0.07%) 오른 3,388.0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1포인트(0.03%) 상승한 11,268.05에 거래됐다.

미국의 주요 경제 지표는 양호했지만, 유럽의 경제 지표가 예상보다 부진해 장 초반 증시 방향성은 뚜렷하지 않다.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의 8월 합성 구매관리자지수(PMI) 예비치는 전달 대비 3.3포인트 하락한 51.6으로 집계됐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54.7를 밑도는 수치다.

최근 유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다시 증가세를 보이는 영향으로 풀이된다.

주요 지수는 개장 직후 하락세를 나타냈지만, 개장 이후 발표된 미국의 8월 마킷 제조업 및 서비스업 PMI가 시장 예상을 상회하면서 소폭 상승세로 반등했다.

다만 보합권에서 변동 폭은 미미한 상황이다.

기업 실적은 양호했다.

미국 농기계 및 건설장비 제조업체 디어는 시장 예상을 훌쩍 뛰어넘는 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주가가 4% 이상 상승세다.

주요 기술 기업들도 강세를 보이고 있다. 장 초반 애플은 1% 이상, 테슬라는 3% 이상 상승세다.

애플은 전일 시가총액 2조 달러를 달성했고, 테슬라는 주가가 2000달러 위로 상승했다.

미중 갈등 불안을 잠재우는 발언도 나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이날 CNBC와 인터뷰에서 중국이 1단계 무역합의 이행을 약속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미국산 제품 구매 등 합의를 준수하기 위한 일부 조치를 했다고 덧붙였다.

뉴욕 증시 전문가들은 경기 회복 둔화 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MUFG의 데락 할페니 글로벌 리서치 담당 대표는 "전일 시장 예상을 넘어선 실업보험 청구자 수 같은 지표가 지속한다면, 어느 시점에는 주가 조정이 요구될 것"이라면서 "특히 매우 큰 기술 기업이 상승을 주도하는 반면 나머지 많은 다른 기업들은 부진해 증시의 이번 랠리는 취약해 보인다"고 진단했다.

범유럽지수인 Stoxx 600지수는 0.57% 내렸고 국제유가도 하락했다.

9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2.17% 하락한 41.89달러에, 브렌트유는 1.92% 내린 44.04달러에 움직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