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내가 연출" 탁현민 생색에 허은아 "쇼와 의전은 달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20 14:58   수정 2020-09-20 15:00

"BTS 내가 연출" 탁현민 생색에 허은아 "쇼와 의전은 달라"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지난 19일 열린 '제1회 청년의날 기념식'에 세계적 보이그룹 방탄소년단(BTS)을 참석하게끔 자신이 연출했다고 20일 밝히자,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이 "탁 비서관의 나르시즘이 도를 넘고 있다"고 말했다.

허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의 행사는 즉 국가의 행사이고, 국가 행사의 주인은 국민이다"라며 "그 행사를 준비하는 공직자들은 무대 뒤에서 철저하게 '보이지 않는 손'이어야 하는 것"이어야 한다고 밝혔다.

허 의원의 발언은 앞서 탁 비서관이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2039년 제20회 청년의 날을 연출할 연출가에게'라는 제하의 글을 올린 것을 겨냥한 것이다.

탁 비서관은 이 글에서 "1회 청년의 날을 연출했던 나는 고민이 많았다. 2020년에 나는, 어떤 '공정'으로 인해 어떤 '불공정'을 낳을 수 있다는 점이 고민스러웠던 것"이라며 "한참을 고민하다가 내 청년의 시절과 생각을 떠올려 보려 했지만 기억이 나지 않아 부탁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2020년 가장 위대한 성과를 이루어낸 청년들인 방탄소년단에게 미래의 청년들에게 지금의 심정을 담담히 말해달라는 것과 함께 올해 태어나 앞으로 19년 후에 청년이 될 다음세대의 청년들에게 '기억할 만한 무엇', '들어볼 만한 무엇', '되새겨 볼만한 무엇'을 남겨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허 의원은 "어제 대한민국 첫 번째 청년의 날 행사에 문재인 대통령이 방탄소년단을 내세워 불공정 비난을 막는 방탄을 입은 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방탄은 탁 비서관이 입고 있었다"며 "어제 청년의 날의 주인은 대한민국 청년이어야 했다. 의전의 모든 공은 국민께, 모든 과는 공직자 스스로 짊어져야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데 탁 비서관은 "정치 대통령인 문 대통령과, 문화 대통령인 방탄소년단을 내세운 행사에 '탁현민 표'라고 스스로 꼬리표를 붙였다"며 "그것도 모자라 '나의 선물'이라고 한다"고 몰아붙였다.

그러면서 "쇼와 의전은 다르다. 탁 비서관에게 대통령의 의전은 여전히 자신의 쇼로 이용될 뿐인가 보다"라며 "나르시즘의 신화를 만든 나르키소스는 결국 자신의 모습에 도취되어 물에 빠져 죽고 말았다. 제발 정신 좀 차리길 바란다. 처음으로 문 대통령이 안타깝게 생각된다"고 일침을 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