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세 낼 돈도 없었다"…걸그룹 멤버들의 고백 '충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22 11:41   수정 2020-09-22 21:10

"월세 낼 돈도 없었다"…걸그룹 멤버들의 고백 '충격'


'미쓰백'에서 걸그룹들의 암울한 현실이 공개됐다.

오는 10월 8일 첫 방송되는 MBN 새 예능프로그램 '미쓰백'이 방송을 앞두고 걸그룹 멤버들이 직접 밝힌 고충이 공개됐다. 이들은 생활고부터 악플, 수년간 활동했음에도 정산받지 못하면서 겪은 경제적인 어려움을 솔직하게 전했다.

애프터스쿨 출신 레이나는 "팀 해체후 악플을 받았다"며 "'퇴물이 돼 할 거 없어서 유튜브를 한다'는 말을 듣고 사회에서 쓸모없어진 느끼이었다"고 말했다.

스텔라 출신 가영은 활동 당시 선정성 논란이 됐던 노출 의상에 대해 "발레복 같은 걸 갖고 와서 입으라 했는데, 이후 '걸레 그룹'이라는 악플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정산 문제로 소속사와 갈등을 빚었던 와썹 출신 나다는 "그 회사에 4년 있었는데 정산을 한 번도 못받았다"고 말하면서 걸그룹들의 화려한 모습 뒤에 겪어야 했던 경제적인 어려움을 토로했다.

달샤벳 출신 수빈은 "(연습생 시절) 월세 낼 돈이 없어서 24시간 햄버거 집에서 커피 하나 시키고 있고, 찜질방에서 씼었다"고 말하는가 하면, 나인뮤지스 출신 세라는 "우울증과 공황장애를 겪고 있다"며 "설리, 구하라 씨, 그때 제일 심했다"면서 고충을 전했다.

특히 세라는 앞서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 바닥난 통장 잔고로 인해 신용대출 상담을 받고, 공황장애와 우울증으로 고생하고 있는 모습이 여실히 드러난 것. 특히 새벽에 잠을 자다가 일어나 음식을 찾아 먹던 그녀는 이런 자신의 모습이 기억나지 않는다고 해 심각한 상황임을 알렸다.

'미쓰백'은 들의 기억 속에 조금씩 잊혀 간 여자 아이돌 출신 가수 8명이 다시 한번 도약을 꿈꾸는 이야기로, 그동안 미처 말하지 못했던 숨겨진 이야기는 물론 인생 곡으로 '제2의 전성기'가 될 터닝포인트를 함께하는 신개념 다큐테인먼트(휴먼다큐+쇼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이들은 "무대에 서고 싶다", "1등하고 싶은 무대를 만들고 싶다"는 의지를 통해 완벽한 무대를 선보이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한편 '미쓰백'은 매주 목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