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보험 손해율 80.3%..사상 최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1-04-07 06:33  

자동차 보험 손해율 80.3%..사상 최고

작년도 자동차 보험 손해율이 80%를 웃돌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차량운행 증가로 사고가 잦아지는데 자동차 수리비용까지 대폭 확대된데다 기록적인 폭설 및 한파 등의 영향도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손해율은 고객이 낸 보험료 중 보험금으로 지급되는 비율로, 71%가 보통 보험사의 손익분기점으로 꼽힌다.

7일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2010회계연도(2010년 4월~2011년 3월) 자동차 보험 손해율이 80.3%로 잠정집계됐다. 이는 전년도보다 5.1%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지금껏 손해율이 가장 컸던 것은 2006년도(78.7%)로 손해율이 80%를 넘은 것은 처음이다.

특히 중소형사 6곳과 온라인사 4곳의 손해율이 각각 83.3%, 87.6%로 두드러졌다.

이처럼 연간 손해율이 80%가 넘은 것은 차량운행이 많아지면서 사고도 그만큼 증가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작년 8월(81.6%) 이후 올해 1월까지 사상 처음으로 6개월 연속 손해율이 80%가 넘었다.

겨울철에는 기록적인 폭설과 한파가 더해져 손해율 고공행진을 이끈 것으로 분석된다.

작년 자동차 사고 수리비용 한도가 5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대폭 확대된 것도 요인 증 하나로 꼽힌다.

작년부터 보험료 할증기준이 50만원에서 50만원, 100만원, 150만원, 200만원으로 확대되면서 도덕적 해이에 대한 우려가 컸다.

그러나 올해 2월 손해율이 74.2%로 낮아진 데 이어 3월 손해율이 72.4%로 더 떨어져 당분간 손해율 감소세가 이어질 전망이다.

최근 석유 가격이 더욱 치솟고 있고 봄철에는 황사 탓에 외출을 자제하는 분위기가 형성된다.

또 교통법규 위반에 대한 보험료 할증 기간과 대상을 크게 확대하는 정부와 보험업계의 개선대책이 2월 시행되면서 점차 효과를 발휘할 것이라는 전망도 높다.

업계 관계자는 "손해율이 사상 최고를 기록한 데는 나이롱 환자와 과잉 수리비를 권하는 잘못된 국민정서도 한몫했을 것"이라며 "도덕적 해이에 대한 개선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