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허영생 "2살 연상 女연예인, 만났었다", `심심타파`서 솔직 고백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3-25 17:00  

허영생 "2살 연상 女연예인, 만났었다", `심심타파`서 솔직 고백


[한국경제TV 김주경 기자] 가수 허영생(그룹 SS501 소속)이 라디오에 출연해, 과거 2살 많은 연상의 여자 연예인을 만난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24일 0시5분 방송된 MBC라디오 `신동의 심심타파`의 `스타의 품격`에 가수 지나와 함께 출연한 가수 허영생은, DJ 신동이 "허영생과는 게임 때문에 이야기를 많이 했는데, 채팅으로 이야기했을 때 말이 엄청 많아서 깜짝 놀랐다"며 "키보드 앞에서 워리어가 된다"고 폭로하자, 이에 당황하며 "무언가에 흥분을 하면 말이 많아진다"고 답해 폭소를 자아내며 오프닝을 시작했다.

최근 신곡 `작업의 정석`으로 돌아온 것에 관해 신동이 "화이트데이에 컴백했는데, 팬들을 위해 준비한 특별한 이벤트가 있었나"라고 묻자 "컴백한 것 자체가 이벤트다"라며 강한 자신감을 뽐냈다.

이어 "처음에 이 노래를 들었을 때 가벼워보여서 마음에 들지는 않았다"라며 "아이돌을 했었기 때문에 멋있는 것이나 무거워 보이는 것을 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는데, 대표님이 이 곡을 지정해줬다"라고 노래를 처음 만났을 당시의 느낌과 에피소드를 전했다. 하지만 "준비하면서 계속 듣다보니까 이 노래에 빠져들게 되고, 일단 무대에서 많이 웃으니까 좋다"라고 덧붙였다.

신동은 "이별을 하면 외면적인 변화를 많이 주는데, 혹시 그래서 (음악적) 변화를 준 것이 아닌가"라고 물었고 허영생은 "(오랫동안) 연애를 못해서 외롭다"고 답했다.

계속된 연애사의 대화에 허영생은 "연상을 만나본적이 있었다"며 "2살 연상이었는데 동생 같은 연상이었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신동이 "연예인이냐 아니냐, 예 아니오로 답해달라"는 추궁에 "연예인이었다"라고 실토했다. 이에 허영생은 "연상은 힘들었다. 여자는 남자에 기대고 싶어 하는데, 기대고는 싶은데 연하니까 갈팡질팡 하는 것 같다"라며 "남자가 끌어당겨줘야 되는데, 누나라는 생각이 있으니까 (스스로도) 그게 안되더라"라고 이야기를 이어갔다.

신동이 "은근 나쁜 남자 스타일인가"라고 묻자 "연애를 안 한지 하도 오래되어, 지금 연애를 하면 한없이 잘해주는 착한 남자일 것 같다"라고 답하기도 했다.

한편 `신동의 심심타파`(연출 손한서 PD)는 매일 밤 12시 MBC 표준FM(라디오 주파수 95.9Mhz)에서 방송되며, 컴백한 스타나 신인들을 위한 `스타의 품격`코너는 매주 토요일 방송된다.



<사진 = 김주경 기자>

show@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