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B맥주, `가성소다` 사건 알고도 10일간 방치 `논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8-02 15:37  

OB맥주, `가성소다` 사건 알고도 10일간 방치 `논란`

OB맥주가 제품에 가성소다가 들어간 것을 알고도 열흘이나 생산을 계속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MBC는 1일 "OB맥주가 지난달 12일 맥주 5만5천 상자를 자진 회수했다. 6월 26일부터 지난달 9일 사이에 광주공장에서 생산된 ‘OB 골든라거’맥주통을 씻는 과정에서 실수로 맥주가 든 통에 세척용 가성소다를 주입했다"며 "사고 발생 다섯 시간 후 해당 공장장에게 보고됐지만 맥주는 열흘이나 계속 생산됐고 생산을 중단한지 17일이 지나서야 회수가 시작됐다"고 단독 보도했다.

이미 시중에 상당한 양이 팔린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OB 골든라거’는 7월 30일 기준 60% 정도를 회수를 한 상태다. 가성소다는 희석된 수산화나트륨으로 흔히 양잿물로도 불리고 있다.

식약처는 “문제의 제품은 인체에는 무해하다”고 밝혔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