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준우 끝내기 다이빙, 실책성으로 시작해 명품수비로 끝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8-09 10:15  

전준우 끝내기 다이빙, 실책성으로 시작해 명품수비로 끝냈다!



전준우가 그림같은 다이빙캐치로 팀승리를 지켰다.

전준우(롯데 자이언츠)는 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3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LG 트윈스와의 경기에 팀의 4번타자(중견수)로 선발 출장해 4타수 3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다.

전준우는 팀이 5-4로 앞선 9회말 투아웃 주자 2,3루 상황,오지환의 중견수 깊은 타구를 끝까지 쫓아가 다이빙캐치를 성공시켰다.

이날 경기는 그야말로 명승부였다.

DTD논란에서 벗어나고픈 2위 LG와 4강의 불씨를 끄지 못한 5위 롯데가 맞붙은 두 팀의 13차전은 명품수비의 전시장이었다.

LG는 1회 LG는 오지환이 몸을 날리며 잡은 명품수비를 시작으로 2회 2루수 손주인은 박종윤의 빠른 타구를 하프바운드로 몸을 낮춰 잡으며 병살플레이로 성공시켰다.

2회에는 무사 1루에서 2루수 손주인이 박종윤의 빠른 땅볼타구를 하프 바운드로 몸을 낮춰 제대로 잡아 4-6-3으로 이어지는 병살플레이를 완성시켰다.

5회와 7회에도 이진영과 김용의가 환상의 수비를 보여주며 위기를 극복했다.

롯데역시 탄탄한 수비를 선보였다. 1회 좌익수 이승화의 강견으로 좌익수 깊은 안타를 2루 송구로 잡아내는데 성공했다. 이어 8회에도 이승화는 완벽한 펜스플레이를 통해 2루로 향하던 주자를 아웃시켰다.

결정적인 수비는 9회말이었다.

롯데의 마무리투수 김성배는 연속안타를 허용하며 역전주자를 내보내며 위기를 잡았다.

2아웃 2,3루의 결정적인 찬스를 잡은 LG는 타격감이 좋은 오지환의 타석에서 끝내기를 기대했다.

결국 오지환은 김성배의 3구를 받아쳐 우중간 깊숙한 곳으로 향했고 LG벤치와 관중석은 모두 일어나 만세를 부르고 있었다.

전준우가 전진수비를 했던 탓에 공은 이미 키를 넘어 뒤로 넘어가는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전준우는 뒤로 달리며 손을 뻗었고 외야수들이 가장 잡기 힘든 동작인 뒤돌아 잡기를 넘어지면서 성공하며 경기를 끝냈다.

이날의 접전을 승리로 이끌며 45승 2무 39패가 된 5위 롯데는 4위 넥센을 반게임차로 추격하며 4강진입을 눈앞에 뒀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