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기 `스펙보다 열정?`‥열정 아닌 사기?..학생들도 분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8-09 11:32  

김원기 `스펙보다 열정?`‥열정 아닌 사기?..학생들도 분노



스펙보다 열정을 믿었던 많은 학생들이 분노하고 있다.

[스펙보다 열정이다]는 제목의 자서전을 출간해 유명세를 탄 김원기가 경력을 속인 것으로 드러났다.

연세대는 8일 “20대 멘토로 유명했던 원주캠퍼스 컴퓨터정보통신공학부 김원기(28)씨를 제적하고 징계 절차에 들어갔다”며 “법적 대응도 불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실업계 고교를 졸업하고 2004년 대불대에 입학했던 김씨는 두 차례 편입 끝에 2008년 연세대에 들어갔다.

2010년 김씨는 "실업계 고교에서 꼴찌였던 내가 4학년이 되기도 전에 삼성SDS에 특채됐다"며 자신을 홍보하기 시작했다.

각종 언론에서는 그의 `성공 스토리`가 연일 화제가 됐다.

그의 거짓 성공 스토리는 보름만에 끝났다.

삼성SDS가 출판사에 "그런 사람은 입사한 적 없다"고 항의했기 때문.

현재 출판사는 책 전량을 회수하고 절판한 상태다. 김씨는 출판사에 손해배상금 2,000만원을 물어줬고 삼성SDS 측엔 `입사했다고 사칭하지 않겠다`는 각서까지 냈다.

그러나 김씨는 한 달도 지나지 않아 다시 거짓말을 시작했다.

네이버 인물 정보 경력란에 ‘연세대 MBA(졸업)’를 추가한 뒤 계속 ‘성공 신화의 주인공’인 행세를 했다.

연세대 교수들이 "이 학생은 학부 졸업도 안 했는데 MBA를 졸업했다는 건 말도 안 된다"고 알려오면서 2차 거짓말이 들통났다.

연세대는 지난 6월 징계 절차에 착수했고 결국 지난 7월 `학사 경고 3회 누적`으로 결국 김씨를 제적했다.

김씨는 자신의 거짓말을 모두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