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창조펀드 출범‥벤처투자 새지평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8-20 17:23  

미래창조펀드 출범‥벤처투자 새지평

<앵커>
정부와 대기업, 벤처 1세대가 총 6천억원을 들여 미래창조펀드를 내놓았습니다.

다음달부터 투자가 이뤄지는 이 펀드는 벤처투자의 새모델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을 권영훈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미래창조펀드가 출범하면서 벤처캐피탈 시장이 새삼 주목받고 있습니다.

정부와 대기업, 벤처 1세대가 유망 벤처기업 육성에 나섰기 때문입니다.

미래창조펀드는 정부가 2천억원을, 대기업과 선도벤처 등 민간에서 4천억원을 출자합니다.

한국벤처투자가 모태펀드를 운용하고, 운용방식은 기업규모를 감안해 크게 두가지로 나뉩니다.

네오위즈와 다우기술, NHN 등 선도벤처가 창업 3년이내 벤처기업에 2천억원을 투자합니다.

대기업은 중소 벤처기업에 4천억원을 투자하고 다수의 벤처캐피탈이 펀드를 운영하게 됩니다.

IT와 모바일, 헬스케어 등 첨단 분야에 투자하고, 출자사 요구 분야를 우선적으로 고려합니다.

미래창조펀드는 대기업들이 벤처기업 투자에 직접 나선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입니다.

그동안 벤처투자 재원의 70% 이상을 중기청과 한국벤처투자가 담당하는게 현실입니다.

하지만 미래창조펀드는 두산코오롱 등 대기업이 민간 출자금액의 30%를 맡았습니다.

<인터뷰> 한정화 / 중소기업청 청장
"부족한 벤처투자 재원을 확보하고 대기업의 투자 및 멘토링 역량을 확보하는 선순환 벤처생태계가 원활하게 작동할 수 있도록 미래창조펀드를 조성"

대기업이 벤처기업을 M&A할 경우 계열사 편입을 3년간 유예하고, 법인세를 감면해주기로 했습니다.

중기청은 올해가 한국형 벤처창업 생태계를 구축하는 원년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경제TV 권영훈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