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만대 "에로하면 떠오르는 나 좋다"(아티스트봉만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8-20 19:34  

봉만대 "에로하면 떠오르는 나 좋다"(아티스트봉만대)

봉만대 감독이 `에로 거장`이라는 단어에 대해 만족감을 표시했다.



봉만대는 20일 오후 4시 30분 서울 중구 을지로6가에서 열린 영화 `아티스트 봉만대`(봉만대 감독, 골든타이드픽처스(주) 제작)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닉네임이 마음에 드는지 궁금하다"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봉만대는 "영화 `맛있는 섹스, 그리고 사랑`으로 데뷔할 때부터 내 이름 앞에 `에로`라는 수식어가 붙었다. 에로 감독이라고 해 줘 고마웠다. 이야기를 하지 않더라도 나를 떠올리면 에로가 생각나지 않나. 물론, 지금도 수식어를 좋아한다. 집사람까지는 좋아하는데 아이들은 커봐야 알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또한 봉만대는 "영화가 잘 되야한다. 이름까지 팔았지 않나. 안되면 몸까지 팔아야된다"라고 농담 섞인 말을 하면서 "이렇게 만나뵙게 돼 정말 반갑다. 다들 고생 많았다"고 밝혔다.

한편 에로라는 또 다른 영화적 세계에서 열정을 키워가는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를 하기 위해 99% 경험담을 토대로 만든 `아티스트 봉만대`는 29일 개봉될 예정이다.(사진=골든타이드픽처스(주))

한국경제TV 최민지 기자
min@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