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희열, "슬럼프 없었다. 상처받을만큼의 시청률 아니다"(스케치북)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8-21 17:13   수정 2013-08-21 21:40

유희열, "슬럼프 없었다. 상처받을만큼의 시청률 아니다"(스케치북)

가수 유희열이 슬럼프와 시청률에 대해 언급했다.


21일 오후 4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신관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방송 200회 기념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기자간담회에는 가수 유희열과 최재형 PD, 문성훈 PD, 이연 작가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유희열은 "제일 많이 드는 생각은 저도 생경한 매체였던 TV 프로그램을 제안 받았을때 기존 MC였던 이소리 윤도현 씨의 그런 색깔이 떠올랐다. 그리고 여기는 이렇게 지켜나가야겠다라고 생각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음악 환경이 바뀌었다. 지금은 음원 중심으로 재편됐다. `스케치북`을 아끼는 분들의 요구와 현재 음악 시장을 움직이는 분들이 상충되는 부분이 있다. 그런 부분을 생각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어떻게 음악적으로 다가가야하는지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유희열은 "저희는 균형감을 가지려고 한다. 슬럼프는 없었다. 스태프도 그렇고 만들었을때 결과에 대해서 상처받지 않는다. 상처 받을 만큼의 시청률이 아니다. 오늘 녹화가 우리 마음에 들게 나왔나에 따라 기분이 좋다 슬프다 느낀다. 예능프로그램 중에 `스케치북`은 정말 좋은 프로그램이다. 제가 하고 있어서가 아니다. 만드는 입장에서 깨닫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2009년 4월 24일 첫 방송됐으며, 이번주 23일 200회 특집을 방송을 앞두고 있다. 매주 금요일 밤 12시 20분 방송.(사진=KBS)

한국경제TV 양소영 기자
sy7890@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