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연 첼시 데뷔골...1분 만에 번개골 넣더니 귀여운 자축 셀카 공개 `장난끼 가득한 표정`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04-14 11:12   수정 2014-04-14 11:44

지소연 첼시 데뷔골...1분 만에 번개골 넣더니 귀여운 자축 셀카 공개 `장난끼 가득한 표정`



첼시 레이디스 소속 지소연이 잉글랜드 데뷔 경기에서 1분 만에 골을 터트린 가운데 그녀의 자축 셀카가 화제다.

지소연은 14일 새벽(한국시각) 홈구장인 스테인스타운 FC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FA컵 여자 슈퍼리그 첫경기 5라운드 첼시 레이디스-브리스톨 아카데미전에서 킥오프 1분만에 벼락같은 선제골을 기록했다.

지소연의 선제골로 앞서가던 첼시 레이디스는 1-1 동점으로 90분 경기를 마쳤자먼 연장 접전 끝에 2-1로 승리하며 6라운드에 진출했다.

경기 후 첼시 레이디스는 공식 홈페이지는 경기 리포트를 통해 "지소연이 그의 데뷔 무대에서 1분 만에 점수를 기록하며 훌륭한 게임을 이어나갔다"고 극찬했다.

이어 "첼시는 지소연 덕분에 휘슬이 울린 후 1분 만에 상대편 골망을 압박했다"며 "그 누구도 빠르고 정확한 기회를 잡은 그를 제어할 수 없었다"고 평했다.

국내 누리꾼들은 "지소연 1분만에 골 넣다니 역시 지메시!", "지소연 정말 자랑스럽다", "지소연은 진짜 국보급 선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경기 이후 지소연과 함께 뛰고 있는 일본의 유키 오기미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셀카 사진을 게재했다.

유키 오기미는 "우리는 브리스틀과의 FA컵 5라운드에서 2-1로 승리를 거뒀다. 매우 힘들었지만 다음 목요일에 있을 정규리그에서 브리스틀을 다시 만난다"라는 글과 함께 지소연과 로라 쿰브스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에는 세 사람은 승리를 기뻐하는 것 처럼 환한 웃음을 담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지소연은 장난끼 가득찬 표정으로 웃음 짓게 한다.(사진=유키 오기미 트위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