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빈 윌리엄스 사망, 딸에게 남긴 마지막 메시지 "언제나 나의 아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08-12 15:21  

로빈 윌리엄스 사망, 딸에게 남긴 마지막 메시지 "언제나 나의 아가.."

할리우드 배우 로빈 윌리엄스가 향년 63세로 사망해 안타까움을 자아내는 가운데, 그가 SNS에 마지막으로 남긴 글과 사진이 화제다.


7월 31일 로빈 윌리엄스는 자신의 SNS에 “젤다 윌리엄스 생일 축하한다. 오늘 25살이 됐지만 언제나 나의 아가인 젤다 윌리엄스. 생일 축하하고 사랑한다”는 글을 남겼다.

또한 로빈 윌리엄스는 자신의 딸 젤다 윌리엄스와 과거 함께 찍은 흑백 사진을 게재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로빈 윌리엄스 측 관계자는 한 외신과 인터뷰에서 “로빈 윌리엄스는 극심한 우울증과 싸우고 있었다”며 “로빈 윌리엄스의 사망은 우리에게도 너무 갑작스러운 일이다. 가족들은 매우 슬퍼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8월11일 외신들은 로빈 윌리엄스가 미국 캘리포니아주 티뷰론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으며, 사망 원인은 자살로 추정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로빈 윌리엄스 사망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로빈 윌리엄스 사망,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로빈 윌리엄스 사망, 믿기지가 않는다” “로빈 윌리엄스 사망, 어쩌다가 안타깝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로빈 윌리엄스 SNS)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