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이승철 일본 입국 거부 "그동안 15차례나 들락날락했는데 이제와서 대마초 때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11-11 05:51  

이승철 일본 입국 거부 "그동안 15차례나 들락날락했는데 이제와서 대마초 때문?"

▲이승철이 일본에서 입국을 거부당한것으로 전해져 논란이 되고 있다./사진:진앤원뮤직웍스


가수 이승철이 일본 하네다 공항에서 4시간 가량 억류됐다는 소식이 전해져 네티즌들의 비난이 거세다.

지난 9일 이승철은 일본 지인의 초대로 출국하여 일본 하네다 공항에 도착했으나, 입국 거부된 채 현지 출입국 사무소에 4시간 가량 억류됐다.

이승철의 소속사에 따르면 입국심사 당시 출입국사무소의 한 직원이 "최근에 언론에 나온 것 때문"이라고 말했으며 "이승철 씨가 지난 8월 독도에서 통일송을 발표하고 이와 관련된 언론 보도가 따른 데 대한 표적성 입국 거부로 보인다. 하지만 아내 박현정 씨를 함께 억류한 것에 대해서는 이렇다 할 해명을 내놓지 못했다"고 전했다.

또한 "이승철 씨가 억류 당시 일본 측의 부당한 처사를 문제 삼겠다고 강경한 입장을 보이자 돌연 독도관련 문제에서 말을 바꿔 20여 년 전 대마초 흡연 사실에 대해 트집잡기 시작했다"며 "그러나 이승철 씨는 대마초 사건 이후 일본을 15차례 입국하면서도 아무런 제재를 받은 적이 없고 2000년대 초반에는 현지서 콘서트를 여는 등 활동에도 제약을 받지 않았다"고 항변했다.

앞서 이승철은 지난 8월14일 광복절을 하루 앞두고 독도에 들어가 통일송 `그 날에`를 독도 현장에 발표하고 즉석 음악회를 가져 국내외에서 화제를 불러 일으킨 바 있다.

현재 이승철은 1주일간의 일본 일정을 중단하고 국내에서 휴식을 취하는 있으며 일본 하네다 공항 측에 강력 대응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승철 일본 입국 거부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승철 일본 입국 거부, 독도때문? 일본 언제까지 남의 땅 호시탐탐 노릴건지", "이승철 일본 입국 거부, 4시간씩이나 그것도 부인까지 억류한 건 말도 안돼", "이승철 일본 입국 거부, 완전 억지부리고 있네", "이승철 일본 입국 거부, 강하게 대응해야해"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