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의 얼굴’, 높은 몰입도 이유 있었네 `전문 관상가 감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12-01 14:01  

‘왕의 얼굴’, 높은 몰입도 이유 있었네 `전문 관상가 감수`


드라마 `왕의 얼굴`에 관상전문가가 기획 단계부터 참여했다는 사실이 공개되며 이목을 끌고 있다.

KBS 2TV 특별기획드라마 ‘왕의 얼굴’이 `관상`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하며 화제를 몰고 있는 가운데, 드라마의 기획 단계부터 관상전문가가 합류해 드라마 속 관상이야기에 사실성과 몰입감을 더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관상학 교수를 뽑는 별시에서 광해(서인국 분)와 도치(신성록 분)가 과제로 나온 사람들을 면밀히 살피며 그들의 신분과 지금의 처지를 맞추는 장면은 관상에 대한 통찰력과 예리함을 보여주었다. 또 선조(이성재 분)의 독살 사건과 연루되어 용의자로 몰린 이들이 자신들의 관상 실력으로 사건을 해결해 위기를 돌파해 가려는 모습 등은 관상에 대한 세밀한 묘사로 극의 사실성을 높이며 흥미로운 전개를 도왔다.

또한 `왕의 얼굴`은 왕의 어진이 그려진 선원전에서부터 오프닝을 열며 600년 전 조선 왕들의 얼굴을 고스란히 재현해냈다. 태조 이성계부터 명종까지 총 12점의 어진은 각종 사료와 태조와 후대의 어진들을 참고해 최대한 사실에 가깝도록 제작하는 노력을 기울여 드라마에 생생한 공간감을 창조했다.

실록 속에 기록된 어진 그리기를 극구 거부했던 왕 선조(이성재 분)의 얼굴 콤플렉스는 아들 광해(서인국 분)와의 불화의 원인으로 등장하며 역사와 상상을 절묘하게 오가는 팩션사극의 묘미를 제대로 보여주고 있다. 동시에 진정한 `왕의 얼굴`, 즉 `올바른 지도자의 상`이란 무엇인가라는 화두 또한 넌지시 던지며 묵직한 울림을 주고 있다.

이렇듯 `왕의 얼굴` 속 관상이야기는 역사적 생동감과 드라마의 긴장감 넘치는 재미를 느끼게 하는 데 큰 몫을 하고 있다. 관상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시키며 드라마 보는 재미에 푹 빠질 수 있게 만들었던 여러 장면에는 관상전문가의 풍부한 실전 경험이 녹아 있는 것이었다.

제작사 관계자에 따르면 관상전문가 방산(芳山) 노상진 선생이 드라마 초기 기획단계서부터 참여해 극의 사실성과 깊이를 더하는 데 힘을 보태고 있다는 전언이다. 방산 선생은 과거 굴지의 대기업이 신입사원 최종면접 시 회장과 배석한 일화로 유명한 명리학자 박재현(1935~2000) 선생의 수제자다.

극 중 위트와 해학이 넘치는 관상가의 실전 말투부터 말 하나, 행동 한끝에 관상전문가의 전문성이 더해져 디테일의 힘을 보여주고 있다. 관상전문가의 풍부한 실전 경험들이 여러 캐릭터들을 통해 사실적으로 표현되면서 드라마 속 관상이야기는 더욱 풍성하고 흥미롭게 펼쳐질 것으로 보여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왕의 얼굴’은 서자출신으로 세자 자리에 올라 피비린내 나는 정쟁의 틈바구니에서 끝내 왕으로 우뚝 서게 되는 광해의 파란만장한 성장스토리와 한 여인을 두고 삼각관계에 놓이게 되는 아버지 선조와 아들 광해의 비극적 사랑을 그린 `감성 팩션 로맨스 활극`이다. KBS 2TV 특별기획드라마 `왕의 얼굴`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