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4` 그레이스 신, 2위 했지만 빛났다 `기본기 탄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3-02 19:41  

`K팝스타4` 그레이스 신, 2위 했지만 빛났다 `기본기 탄탄`

`K팝스타4` 그레이스 신, 2위 했지만 빛났다 `기본기 탄탄`


`K팝스타4`에 출연중인 그레이스 신이 `텐미닛` 무대로 극찬을 받았다.

1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4`(이하 `K팝스타4`)에서는 생방송 무대에 진출할 8명을 뽑는 TOP 10의 경연이 펼쳐졌다.

B조 두 번째 순서로 무대에 오른 그레이스 신은 이효리의 `텐미닛`을 선곡, 그간 본적 없는 파격 무대를 선보여 심사위원들을 시선을 모았다.

가창력은 물론 음악을 타는 몸의 리듬까지 작정한 듯한 그레이스 신에 심사위원들은 감탄했다.

박진영은 "제가 심사위원 세 명 중에 기본기 얘기를 많이 하는 편이다. 기본기가 잘 돼 있으면 무대 위에서 자유롭다. 음정발성호흡 걱정 안 한다. 그레이스 신은 기본기가 완벽하다. 그래서 놀 수가 있다. 브릿지 구간에서 그레이스는 진성과 가성을 자유롭게 넘나든다. 1라운드 이후에 포텐 언제 터트리나 했는데 유감없이 봤다"라며 칭찬했다.

이어 유희열 역시 "그레이스 무대 중에 최고였다. 표정, 끼, 몸짓, 노래 중간 중간 여러 가지가 프로구나. 밴드들을 보게 되더라. 보컬과 편곡이 잘 어울리면 신나게 연주한다. 연주하는 사람들도 신나고 라이브의 맛이 느껴진다. 다 같이 함께 하는 것이라 그렇다. 왜 이런 매력을 몰랐을까? 예쁘다"라고 평했다.

양현석은 "앞에서 말한 것에 100% 공감한다. 기본기가 완벽한 가수다. 모든 장르 다 잘 소화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 K팝스타 끝나고 그레이스 신이 프로에 나왔을 때 어떤 사람으로 기억할까? 지금껏 본 모습이 무지개 색 같다. 앞으로 자기에 맞는 색을 찾아야 할 것 같다"라고 조언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K팝스타4` 그레이스 신, 노래 진짜 잘한다" "`K팝스타4` 그레이스 신, 무난하게 TOP8에 진출했네" "`K팝스타4` 그레이스 신, 기본기가 탄탄하다" "`K팝스타4` 그레이스 신, 기존 가수만큼 노래를 잘한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사진=SBS `K팝스타4` 화면 캡처)

한국경제TV 박혜정 기자
hjpp@bluenews.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