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새를 보는 소녀` 박유천-신세경 첫 대본리딩, 호흡 어땠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3-07 11:48  

`냄새를 보는 소녀` 박유천-신세경 첫 대본리딩, 호흡 어땠나?

`냄새를 보는 소녀` 박유천-신세경 첫 대본리딩, 호흡 어땠나?


배우 박유천과 신세경이 주연을 맡은 `냄새를 보는 소녀`의 첫 대본 리딩 현장 사진이 공개됐다.



6일 SBS 측은 SBS 새 수목드라마 `냄새를 보는 소녀`(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의 긴장감 넘치면서도 하모니가 돋보인 첫 대본 리딩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3월 초 일산제작센터에서는 제작진과 전 출연진들이 모인 가운데 대본리딩이 진행됐다. 당시 이용석EP는 "감독과 작가, 그리고 출연진 등 흥행사들이 모두 모였다"며 "덕분에 좋은 드라마가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백수찬 감독은 박유천과 신세경, 남궁민, 윤진서뿐만 아니라 김소현과 개그맨 정찬우, 김병욱, 이원종, 조희봉, 오초희, 최재환, 남창희, 박진주, 최태준 등을 일일이 친절하게 소개했다.

특히 박유천과 김소현이 이희명 작가의 작품이었던 `옥탑방 왕세자`이후 다시 만나게 되었음을 언급한 백 감독은 이희명 작가에 대해 "내가 여자였으면 사귀고 싶을 정도로 매력 있는 남자"라고 센스 있게 소개했다. 또한 이길복 촬영감독에 대해서는 "`별에서 온 그대`로 촬영상을 받은 감독이시라 우리 드라마 또한 영상미가 뛰어날 것"이라고 말해 박수갈채를 받기도 했다.

대본 리딩이 시작된 후 박유천은 무각으로 분해 긴박감과 함께 경찰이 될 수밖에 없었음을 알리는 진지한 대사로 순식간에 연습실을 집중시켰다. 신세경은 극 중 개그우먼인 만큼 웃음유발을 포함해 `희노애락`이 풍부한 대본 리딩을 선보여 더욱 분위기를 달궜다. 여기에 김병옥과 이원종, 조희봉은 적재적소에서 코믹연기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 제작진은 "`냄새를 보는 소녀`는 연기자들의 긴장감 넘치면서도 하모니가 이뤄진 대본 리딩이 이뤄지면서 순식간에 시간이 흘러갔다"며 "방송이 시작되면 시청자분들 또한 시간 가는 줄 모를 정도로 드라마의 재미에 푹 빠지실 것"이라고 전했다.

`하이드 지킬 나` 후속으로 4월 1일부터 첫 방송 되는 `냄새를 보는 소녀`는 동명의 인기웹툰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무감각한 남자 무각(박유천)과 초감각을 소유한 여자 초림(신세경)의 이야기를 그린 미스테리 서스펜스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냄새를 보는 소녀` 박유천, 벌써부터 기대된다" "`냄새를 보는 소녀` 박유천, 오랜만에 드라마 나오네" "`냄새를 보는 소녀` 박유천, 어떤 모습을 보여줄까?" "`냄새를 보는 소녀` 박유천, 신세경과 어떤 케미를 보여줄까?" `냄새를 보는 소녀` 박유천, 본방 사수해야겠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사진=SBS)

한국경제TV 박혜정 기자
hjpp@bluenews.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