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김상경, 과거 영화계 왕따설 언급.."배우들 내 인사 안 받더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3-10 14:09  

힐링캠프 김상경, 과거 영화계 왕따설 언급.."배우들 내 인사 안 받더라"

힐링캠프 김상경, 과거 영화계 왕따설 언급.."배우들 내 인사 안 받더라"





(사진= 힐링캠프 김상경)

`힐링캠프` 김상경이 과거 영화계 왕따설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아니한가`에는 김상경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MC김제동은 "김상경이 시상식장에서 만난 배우들에게 인사도 안하고 다른 배우들의 인사도 안받았다더라"고 운을 뗐다.
이에 김상경은 "드라마 경력 3년 후 영화계에 진출했다"며 "예전에는 영화와 드라마가 굉장히 분리돼 있었다. 첫 영화가 2002년 개봉한 `생활의 발견`이었는데 그걸로 청룡영화제 신인상 후보에 올랐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맨 앞자리에 배정돼 영화배우들에게 당연히 인사를 했는데 피하는 느낌이었다. 분명히 눈이 마주쳤는데 인사를 안받아주더라"며 "솔직히 마음이 많이 상했다. 그때 워낙 내가 시니컬했고 지금은 성격이 많이 바뀐거다. 인사받지 않은 배우들의 모습에 상처받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김상경은 "너무 속상해서 빨리 가야겠다는 마음으로 기분이 상해 일어나 돌아섰는데 2칸 뒤에 안성기 선배님이 계셨다. 선배님이 먼저 내게 `상경아 반갑다. 축하해`라며 악수를 청하셨다. 잊을 수가 없었다"고 전했다.


또 "이후 안성기 선배님과 `화려한 휴가`를 찍게됐는데 그 때 말씀드렸다"며 "이미지만 좋은 분도 있어 한 번 지켜보자 생각했는데 선배님이 진짜 그러신지 지켜봤는데 존경스럽더라. 정말 좋은 분이다"라고 안성기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김상경은 포털사이트 프로필에 나이를 삭제한 이유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힐링캠프 김상경, 멋진 배우다" "힐링캠프 김상경, 안성기를 존경한다고.." "힐링캠프 김상경, 화려한 휴가는 너무 멋졌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방송화면 캡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