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구의 사랑` 최우식, 강한 부성애 아기 입양보내며 `폭풍 오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3-11 14:06  

`호구의 사랑` 최우식, 강한 부성애 아기 입양보내며 `폭풍 오열`

`호구의 사랑` 최우식, 강한 부성애 아기 입양보내며 `폭풍 오열`

`호구의 사랑`의 최우식(강호구 역)이 친부보다 더 강한 부성애를 보였다.

10일 방송된 tvN 드라마 `호구의 사랑`(연출 표민수, 극본 윤난중, 제작 MI)에서는 도도희(유이)가 아기 아빠 없이 낳은 아들 `금동이`를 입양 보내는 이야기가 그려져 시청자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사람들의 눈을 피해 변강철(임슬옹)의 집으로 아기를 데려간 호구와 도희는 강철의 집에 있는 넓은 욕조를 보며 아기를 목욕시키고 싶다고 강철에게 호소했다. 호구와 도희의 간절한 부탁에 결벽증이 있는 까칠남 강철의 마음도 움직였다.


첫사랑, 전남친 등 얽히고 설킨 관계에 있는 이들이지만 고등학교 시절 친구이기도 한 세 사람은 아기를 목욕시키며 행복한 한때를 보냈다. 특히 아기 배꼽이 떨어지던 순간, 세 사람은 양부모가 아기 배꼽으로 도장을 만들어주지 않을까 하는 상상을 하며 곧 입양가게 될 아기의 행복을 빌어주고 잊지 못할 추억을 남겼다.

하지만 금동이의 양부모가 될 사람들은 어딘가 수상쩍었다. 친모가 어느 대학을 나왔는지 스펙을 궁금해하고 아기의 성별을 두고 고민하는 부부의 모습에 호구는 강한 의심을 품었다. 의심쩍은 마음에 쓰레기통을 본 호구는 버려져 있는 아기 금동이의 배꼽을 발견하고 양부모의 뒤를 쫓았지만 찾을 수 없었다.

호구는 입양이 잘한 선택이라고 믿는 도희에게 "그 사람들 금동이 배꼽을 쓰레기통에 버리고 갔단 말이야! 내가 금동이 배꼽이라고 잘 간직하라고 준 건데 버리고 갔다고. 어떻게 엄마 아빠면 배꼽을 버리고 갈 수가 있어"라고 소리치며 결국 울음을 터뜨렸다. 호구의 눈물에 도희 역시 눈을 감고 입술을 깨물며 새어 나오는 울음을 삼켰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호구의 사랑` 최우식, 호구 같은 남자가 또 있을까", "`호구의 사랑` 최우식, 호구의 따뜻한 사랑 멋있어", "`호구의 사랑` 최우식, 연기 정말 잘한다", "`호구의 사랑` 최우식, 호구가 정말 부모 같다", "`호구의 사랑` 최우식, 금동이가 어떻게 될지 궁금해"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tvN 갑을로맨스 `호구의 사랑`은 매주 월, 화 밤 11시에 방송된다.(사진=CJ E&M)

한국경제TV 류동우 기자
ryus@bluenews.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