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수사`에 흔들리는 포스코··또 외풍 부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3-14 11:20  

`검찰 수사`에 흔들리는 포스코··또 외풍 부나?



검찰이 포스코건설을 압수수색한 데 이어 포스코 P&S와 포스코플랜텍 등 여타 계열사까지 수사 대상을 확대할 조짐을 보이자 포스코가 긴장하고 있다.

포스코 직원들은 정권이 바뀔 때마다 전임 회장이 불명예 퇴진하고 수사 대상이 됐던 전례가 되풀이될까 우려하면서 수사의 방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14일 포스코와 검찰 등에 따르면 검찰은 전날 포스코건설이 100억원대 해외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로 본사와 임직원 자택을 압수수색했으며 포스코P&S의 탈세 혐의와 부실기업 인수 부분까지 수사를 확대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포스코P&S는 포스코가 생산한 철강 제품을 가공·판매하는 업체로, 국세청은 2013년 9월 포스코P&S에 대해 세무조사를 한 뒤 탈세 의혹이 있다며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작년 4월 포스코P&S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한 후 수사를 진행해왔다.

부실기업 인수 사례는 포스코플랜텍이 대표적인 사례다.

포스코는 2010년 3월 플랜트 기자재 업체인 성진지오텍의 지분 40.4%를 인수해 2013년 7월 포스코플랜텍과 합병했다.

1989년 설립된 성진지오텍은 울산 소재 석유화학 플랜트·오일샌드 모듈 제작 업체로 인수 당시에도 포스코가 시가보다 높은 가격으로 매입해 논란이 일었다.

포스코플랜텍은 최근까지 업황 악화와 사업 부진으로 자본이 잠식되는 등 부실이 심각해 포스코가 자금을 지원해주고 희망퇴직을 실시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포스코는 포스코플랜텍 외에도 권오준 회장 전임자인 정준양 전 회장 시절 잇단 인수를 통해 몸집을 불렸던 과정으로 검찰의 수사가 확대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정 전 회장은 이명박 정권 시절 포스코 회장 자리에 올라 여러 기업을 인수하면서 계열사 수를 크게 늘렸다. 2007년 포스코 자회사 수는 20여개에 불과했으나 2012년엔 70개를 넘어섰다.

하지만, 포스코는 이런 사업확장 이후 경기 부진과 철강 시황 악화 등으로 실적이 부진해지자 권오준 회장의 주도하에 늘렸던 계열사를 다시 매각하며 구조조정을 진행하고 있다.

정준양 회장은 2007년 포스코 사장이 된 후 이듬해인 2008년 11월 포스코건설의 사장으로 자리를 옮겼으나 불과 3월 만인 2009년 2월 돌연 포스코 회장으로 선임돼 그 배경에 무성한 추측이 제기됐었다.

당시 이구택 회장이 로비 혐의로 수사를 받다가 돌연 자진 사퇴한 것을 비롯해 포스코는 역대 회장이 임기를 제대로 채운 사람이 드물 정도로 정권이 바뀔 때마다 정치바람을 타며 곤욕을 치른 전례가 있다.

과거 박태준 명예회장과 황경로 회장도 뇌물수수 혐의를 받았던 적이 있고 2002년에는 유상부 회장이 배임 혐의로 재판을 받기도 했다. (연합뉴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