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보이스피싱 `골머리`··위샤오판·탕웨이 거액 날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3-16 17:52  

中 보이스피싱 `골머리`··위샤오판·탕웨이 거액 날려

우리도 그렇지만 중국도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 문제로 골머리를 앓는 모양이다.

16일 법제만보(法制晩報)에 따르면 올 들어 춘제(설날) 직전 대만에서 활동하는 여성 연예인 위샤오판(兪小凡)이 전화사기로 800만위안(14억 원)이라는 거액을 털렸다는 것.



그녀는 당시 `상해공안국`이라고 지칭한 한 통화의 전화를 받았는데 국제전화사기에 연루됐으니 은행계좌를 조사해야겠다는 내용이었다고 한다.

위샤오판은 대만으로 돌아가자마자 시키는 대로 인터넷뱅킹을 통해 6차례에 걸쳐 800만 위안을 송금했다는 것.

이에 앞서 작년에는 한국인 감독과 결혼한 중국 여배우 탕웨이(湯唯)가 21만위안을 사기당해

인터넷에서 `사기범들이 여신(女神)들을 집중적으로 노리고 있다`는 말이 회자했다고.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대표이자 중국 은행감독위원회 소비자보호국장인 덩즈이(鄧智毅)는

중국에서 전화사기 피해 규모가 매년 100억위안(1조 1천억 원)에 달한다고 밝혔는데

1970년대 대만에서 성행하다 점차 사라진 보이스피싱이 최근 수년간 대륙에서 다시 살아났다면서 주로 노인들의 은퇴자금이 공격대상이 되고 있다고 설명.

덩 국장은 이런 피해를 막으려고 공안과 은행이 공동대응에 나서고 있으며 전국 여러 은행창구에서 한 곳으로 송금이 집중되고 있는 경우

경보체계를 가동하고, 은행창구에서 수만 위안 이상 거액을 송금하려는 노인에 대해서는 반드시 가족들과 연락을 한 후

절차를 진행하도록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