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야구장 신축, 언제 개장하나 보니…역대급 규모 `대박`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10-02 10:12   수정 2015-10-02 10:14

대구야구장 신축, 언제 개장하나 보니…역대급 규모 `대박`




대구 야구장 신축 공사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

대구 수성구 연호동에 건립 중인 신축 야구장은 연면적 46,943㎡, 지하 2층, 지상 5층에 최대 수용인원 2만9천명(관람석 2만4천석) 규모이며 총사업비는 1,666억 원이다.

신축 야구장의 최대 특징인 국내 유일의 팔각 다이아몬드 형태는 미국 메이저리그(MLB) 구장에서나 접할 수 있는 것으로 기존의 국내 야구장들과 차별화되고 있다.

외야에 설치되는 전광판은 넓은 가시각도의 LED 전광판을 설치해 경기장 어느 장소에서도 영상표출이 가능하고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또한 새로운 관람문화를 반영한 테이블석, 바비큐석, 패밀리석, 잔디석, 파티플로어석 등 5천여 석의 다양한 이벤트석도 마련했다.

지난해 4월 터파기공사를 마친 후 본격적인 골조공사에 착수해 현재 골조공사와 지붕공사를 완료하고 내년 2월 준공을 목표로 내부 마감공사와 국내 최대의 전광판, 그라운드 천연 잔디 식재를 위한 공사가 한창이다.

대구시 건설본부는 그동안 건립과정에서 수차례에 걸친 삼성구단과의 협의와 전문가 자문과 야구팬들의 건의사항 등을 수렴해 관람환경 개선을 위한 불펜이동, 유리난간 적용, 메이저리그 제품의 그물망 등을 반영했다.

특히 백스탑 옹벽과 좌석은 높이를 낮추는 동시에 쿠션형태의 프리미엄급 좌석으로 변경해 고품격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띠 전광판 추가 및 달구벌대로변 배전선로의 지중화 등 명품 야구장을 위한 경관 부분에도 노력을 기울였으며 선수들의 안전과 경기력 향상을 위해 메이저리그 수준의 안전펜스 보강과 그라운드 흙을 적용했고 클럽하우스 형태의 라커룸을 도입한 것도 눈길을 끌 만하다.

한편 대구 신축야구장은 이달 까지 잔디공사와 전광판 설치를 완료하고 12월 말까지는 내부 마감공사를 완료할 예정이다.

대구 신축야구장은 내년 2월까지 부대공사와 시운전을 거쳐 2016년 프로야구 시즌 개막을 신축 야구장에서 개최한다는 계획이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