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볼 최고의 광고`로 현대차 제네시스 광고 선정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02-08 23:46   수정 2016-02-08 23:51

`슈퍼볼 최고의 광고`로 현대차 제네시스 광고 선정



현대자동차가 미국프로풋볼(NFL) 결승전 `슈퍼볼`을 통해 선보인 제네시스 브랜드 광고가 `슈퍼볼 최고의 광고`로 선정됐습니다.

미 슈퍼볼 광고는 단가가 30초당 최고 500만 달러, 한화로 60억8천만원에 달하는, 단연 `세계 최고의 광고 시장`으로 대표됩니다.

현대차 미주법인은 7일(현지시간) 이번 슈퍼볼에서 선보인 4편의 광고 가운데 `첫 데이트 제네시스` 광고편이 일간 USA투데이가 실시한 광고 인기조사에서 전체 1위를 차지하며 슈퍼볼 최고의 광고로 뽑혔다고 밝혔습니다.

현대차는 이번 슈퍼볼에서 모두 4편의 광고를 내보냈습니다.

경기 전 신규 브랜드 광고(60초), 킥오프 시 주력모델인 제네시스 광고(60초), 1·2쿼터 경기 중 2016년형 올 뉴 엘란트라(한국명 아반떼) 광고 2편(각 30초) 등입니다.

제네시스 광고는 미국의 유명 코미디언 케빈 하트가 제네시스 G90(한국명 EQ900)의 위치탐지 기능을 이용해 딸의 첫 데이트 감시에 나서는 내용을 코믹하게 풀어냈습니다.

엘란트라 광고 2편도 각각 5∼6위에 올랐습니다.

이에 따라 현대차는 슈퍼볼 광고 가운데 자동차 부분에서 1∼3위를 휩쓸었다고 현대차 미주법인 측은 전했습니다.

현대차는 앞으로 북미지역 스포츠 마케팅을 NFL과 PGA를 양축으로 2원화해, NFL의 경우 대중차, PGA는 고급차에 초점을 맞추겠다는 전략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