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핵잠수함 내주,航母 내달 방한··對北 `무력시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02-11 11:29  

美 핵잠수함 내주,航母 내달 방한··對北 `무력시위`

미국이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응,다음 주 핵추진 잠수함인 노스캐롤라이나호를 한국에 보내 강력한 대북 `무력시위`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다음 달에는 핵추진 항공모함 존 C. 스테니스(CVN-74)호를 한국에 파견하는 등 주요 전략무기를 잇달아 한국에 보내 대북 군사적 압박 수위를 높일 것으로 보인다.

군 관계자는 11일 "미 해군의 핵잠수함인 노스캐롤라이나호가 다음 주 한국에 오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2007년 5월 취역한 노스캐롤라이나호는 버지니아급 핵잠수함으로, 배수량이 7,800t에 달하고 길이는 115m에 승조원은 130여명이다.

토마호크 순항미사일(BGM-109)과 533㎜ 어뢰(MK-48)를 장착하고 있고 항속은 시속 46㎞에 잠항 능력이 뛰어나 작전 반경이 사실상 무제한이다.

광범위한 파괴력을 가진 미군의 전략무기인 노스캐롤라이나호의 한국 파견은 북한의 잇단 대형 도발에 대한 강력한 경고 메시지가 될 전망이다.

미군은 다음 달 실시할 한미 연합훈련인 키리졸브·독수리 훈련 기간 핵추진 항공모함 존 C. 스테니스호도 한국에 파견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 해군 발전에 기여한 상원의원의 이름을 딴 니미츠급 항공모함인 스테니스호는 배수량이 10만3천t에 달하고 길이는 333m나 된다.

미 해군의 호넷(F/A-18) 전투기, 전자전기 프라울러(EA-6B), 조기경보기 호크아이(E-2C) 등을 탑재하고 있다.

1993년 취역한 스테니스호는 2개의 원자로로 가동되며 시속 56㎞로 항해하며 승조원은 6,500여명에 달한다고 한다.

북한의 4차 핵실험 나흘 만인 지난달 10일 장거리 전략폭격기 B-52를 한반도에 전개한 미군은 스텔스 폭격기 B-2와 스텔스 전투기 F-22도 한반도에 전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