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장중 8% 폭락 ‘패닉’…올해 첫 서킷브레이커 발동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02-12 12:33  

코스닥 장중 8% 폭락 ‘패닉’…올해 첫 서킷브레이커 발동



코스닥 장중 8% 폭락 ‘패닉’…올해 첫 서킷브레이커 발동

코스닥이 12일 대내외 악재로 8% 넘게 급락해 장중 600선이 무너졌다.

이날 낮 12시 기준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52.94포인트(8.17%) 떨어진 594.75를 나타냈다.

지수는 8.36포인트(1.29%) 내린 639.33에 출발해 낙폭을 점차 키우며 오전 11시50분을 넘어서며 힘없이 600선마저 내줬다.

장중 8% 넘게 급락하면서 코스닥시장에서 올해 첫 서킷브레이커가 발동됐다. 서킷브레이커란 주식시장에서 주가가 갑자기 급락할 때 시장에 미치는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주식매매를 일시 정지하는 제도다.

서킷브레이커로 발동시점부터 20분간 거래가 중지되며 이후 10분간 동시호가 단일가 매매가 이뤄진다.

이날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주도 줄줄이 하락세다.

코스닥 대장주인 셀트리온이 12.81% 하락한 것을 비롯해 시가총액 상위 1∼10위 종목들이 4∼14%대의 낙폭을 보이고 있다.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627억원과 242억원 어치를 순매도하며 지수 하락을 이끌고 있다.

개인은 852억원 어치를 순매수하며 지수 방어에 나섰지만, 역부족인 모습이다.

코스피 지수는 이보다 상황이 낫지만 장중 한때 1820선이 무너지는 등 불안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12일 정오 기준 코스피 지수는 전일 보다 -2.34% 내린 1817.97을 기록했다.

배성영 현대증권 연구원은 "코스닥은 연초 헬스케어 섹터의 강세에 힘입어 코스피보다 강한 흐름을 이어갔으나, 전 세계 시장이 불안해지다 보니 단번에 급락세로 전환했다"고 지적했다.


코스닥 장중 8% 폭락 ‘패닉’…올해 첫 서킷브레이커 발동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