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통신업계, '사물인터넷 드라이브' 가속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11-22 09:24   수정 2016-11-22 08:52

통신업계, '사물인터넷 드라이브' 가속



    <앵커>

    경쟁기업 KT와의 동침을 선언하며 사물인터넷 사업 강화에 나선 LG유플러스가 이번에는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와 손잡았습니다.

    NB-IoT 기반의 사물인터넷 기술 개발에 힘을 합치는 동시에 사물인터넷 사업 반경을 해외로 넓혀 가겠다는 전략입니다.

    임원식 기자입니다.

    <기자>

    미래 먹거리인 사물인터넷 사업 강화를 위해 이달 초 KT와의 협력을 선언했던 LG유플러스.

    사업협력 발표 보름여 만에 이번에는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와 손을 잡았습니다.

    NB-IoT 기반의 사물인터넷 기술 개발에 힘을 합쳐 스마트시티 등 사물인터넷 시대를 보다 앞당기기 위해섭니다.

    [인터뷰] 강종오 / LG유플러스 융합기술개발 담당

    "NB-IoT는 2017년 상용화 될 예정입니다. NB-IoT는 소량의 데이터를 아주 적은 전력을 이용해 보낼 수 있기 때문에 그동안 사람이 일일이 방문해 검침했던 전기, 수도, 가스 계량과 같은 일들을 대체할 수 있게 될 거고요."

    이를 위해 두 회사는 국내에 우선 사물인터넷 생태계부터 조성하겠다는 방침.

    ICT 분야 벤처와 중소기업들을 'NB-IoT 오픈랩'이라는 공간에 모아 기술개발을 지원하는 동시에 사물인터넷 기술 적용에 필요한 칩셋과 모듈 등도 무료로 주겠다는 계획입니다.

    [인터뷰] 강성환/ 아이렉스넷 연구소장

    "결국 어떤 서비스를 완성하기까지는 상당히 많은 파트너사들과 개개인의 능력과 노력으로는 좀 한계가 있다고 보고요. 다양한 회사들이 참여해야 제대로된 서비스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처럼 LG유플러스가 국내, 해외기업 가리지 않고 사물인터넷 사업에 속도를 내는 건 기존 이동통신 서비스와 달리 이 시장에서 만큼은 '만년 2인자' 딱지를 떼고 주도권을 잡겠다는 의지에섭니다.

    시스코, IBM 등과 'LoRa' 진영에 선 SK텔레콤과 달리 국내 'NB-IoT' 진영 선두에 선 만큼 NB-IoT 중심의 사물인터넷 시장 구축에 앞장서겠다는 겁니다.

    또 사업 반경을 해외로도 넓혀 성장 정체의 고민도 함께 해결하겠다는 계산입니다.

    통신업계 너도나도 '사물인터넷 드라이브'가 한창인 가운데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의 치열한 사물인터넷 선점 대결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임원식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