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국면 예고 ‘미씽나인’, 백진희 말고 생존자 또 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02 15:51  

새로운 국면 예고 ‘미씽나인’, 백진희 말고 생존자 또 있다



백진희에 이어 돌아오게 될 생존자의 정체는 누구일까.

지난 1일 밤 방송된 MBC 수목 미니시리즈 ‘미씽나인’에서는 오조사관(민성욱 분)이 전용기 추락사고 특별조사위원회 위원장 조희경(송옥숙 분)에게 기자회견 진행 도중 추가 생존자가 발견됐다는 다급한 소식을 전해 극의 새로운 국면을 예고했다.

또한 방송 말미 예고편에서는 조희경이 격앙된 목소리로 누군가에게 “생존자 하나 더 나왔댄다, 지금 들어온대 한국에”라고 말하는 모습이 전파를 타 2일 방송에 대한 긴박함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이에 ‘미씽나인’ 6회에서 모습을 드러낼 생존자의 정체에 대한 궁금증이 점차 상승하면서 시청자의 추리본능까지 자극하고 있다. 서준오(정경호 분)의 행방은 묘연해졌고 라봉희(백진희 분)와 윤소희(류원 분)는 외딴섬에 갇혔다. 최태호(최태준 분)에 의해 이열(박찬열 분)은 죽임을 당한 듯 했고, 정기준(오정세 분)과 하지아(이선빈 분)는 포박 당했다. 살아 돌아온 황재국(김상호 분) 역시 누군가가 사주한 듯한 사고를 당해 조난자들 모두 생사를 확인할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

이처럼 실종과 고립, 사고 등으로 생존자 예측이 쉽지 않은 상황인 가운데 과연 한국에 들어올 또 다른 생존자는 누구일지 이는 사고 조사 과정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흥미진진함을 더하고 있다. 누가 돌아오느냐에 따라 특조위의 움직임이 달라지는 것은 물론 라봉희가 기억을 찾는 과정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뿐만 아니라 그 인물이 어떻게 돌아왔을 지에도 관심이 쏠리며 6회 방송 역시 손에 땀을 쥐게 만들 긴장감을 전할 예정이다.

새롭게 나타날 추가 생존자의 정체를 확인할 수 있는 MBC 수목 미니시리즈 ‘미씽나인’ 6회는 2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