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켓몬 고`로 문화재 입장객 증가...훼손 우려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05 10:50  

`포켓몬 고`로 문화재 입장객 증가...훼손 우려도



`포켓몬 고` 게임의 `포켓스톱`이 고궁 등 문화재에 많이 배치되면서 문화재 훼손 우려가 커지고 있다.

온라인에는 이미 서울의 고궁과 조선왕릉 가운데 경복궁은 `탕구리`, 덕수궁은 `뿔카노`, 창경궁은 `에레브`, 선정릉은 `루주라` 등 희귀한 캐릭터가 많이 출현하는 지역이라는 정보가 돌고 있다.

덕수궁에서 친구와 함께 포켓몬고를 즐기던 민모(19) 군은 "한 달 간격으로 특정 캐릭터가 나오는 지역이 바뀐다고 해서 일부러 찾아왔다"며 "뿔카노를 6∼7마리는 잡아 만족한다"고 말했다.

이날 경복궁에서 만난 김모(18) 군도 "근정전 주변을 한 바퀴만 돌아도 포켓스톱 6개를 만날 수 있다"며 "좁은 공간에 이렇게 포켓스톱이 많이 모여 있는 곳은 거의 없다"고 강조했다.

고궁 관람객도 포켓몬고 서비스가 시작된 후 크게 늘었다. 지난달 1∼23일 경복궁의 일평균 입장객은 1만709명이었으나, 24∼31일은 1만4천668명으로 37% 증가했다. 덕수궁의 일평균 입장객도 같은 기간을 비교했을 때 23% 늘었다.

다만 포켓몬고를 하는 사람들이 스마트폰에 집중해 빙판에서 미끄러지거나 문화재를 훼손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지금까지 포켓몬고 때문에 문화재에서 문제가 발생했다는 이야기는 듣지 못했다"며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시설물 관리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