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대통령 관계 약점잡아 고영태가 협박”…고영태 “사실무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06 23:12  

최순실 “대통령 관계 약점잡아 고영태가 협박”…고영태 “사실무근”





`비선실세` 최순실(61)씨와 한때 그의 최측근이었던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최씨에 대한 협박 여부를 두고 법정 공방을 벌였다. `태블릿PC`를 놓고도 최씨 측은 "고씨가 자기 책상에 넣어둔 걸 언론이 가져갔다"라고 했지만 고씨는 "최씨 것임이 증명됐다"고 말하는 등 설전이 이어졌다.

최씨 측은 국정농단 사태를 폭로하겠다며 고씨 측이 협박했다고 주장했고, 고씨는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씨의 공판에서 최씨 변호인은 증인으로 나온 고씨에게 "최씨와 대통령과의 관계 노출 약점을 알고 1억원을 지속적으로 요구하지 않았느냐"고 따졌다.

청와대가 미르·K재단에 일정 부분 도움을 준다는 걸 알고 이를 이용하기 위해 더블루K를 설립하겠다며 1억원을 달라고 하지 않았느냐는 얘기다.

이에 고씨는 "어떠한 협박도 한 적이 없고 그런 협박을 할 필요도 가치도 없었다"고 반박했다. 그는 "저들은 이미 다 (최씨와 대통령 사이를) 알고 있는데 무슨 약점이냐"고 덧붙였다.

고씨는 최씨 변호인이 "증인이 약점을 이용해서 일을 키울 것을 우려해서 최씨가 회사를 정리하려 한 걸 알고 있느냐"고 묻자 "모른다"면서 "최씨가 회사를 키우려고 다른 회사로 이전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최씨의 소유라고 검찰이 밝힌 태블릿PC를 놓고도 설전이 벌어졌다.

최씨 변호인은 "류상영, 박헌영 등은 증인의 책상 서랍에서 카메라와 태블릿PC를 봤고, 류씨는 이 물건들을 옮기면 증인이 문제를 일으킬까 봐 그대로 뒀다고 하는데, 서랍에 태블릿PC를 넣어두지 않았느냐"고 물었다.

이에 고씨는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최씨 변호인은 사무실 사진을 제시하면서 "여기 보면 유일하게 고씨 책상만 남아있었다. 류씨 진술에 의하면 증인 책상에…"라며 의문을 제기하자 고씨는 "카메라는 제 것이 맞는데 태블릿은 제 것이 아니다"고 했다.

변호인이 "태블릿이 있긴 있었나"라고 하자 고씨는 "제가 알기로는 전혀 없었다. 그런데 이게 나왔고 검찰에서 최씨 것이라고 밝혀졌으니 저랑 무관하다"고 말했다.

고영태 씨가 "태블릿은 이미 최씨 것이라고 증명됐다"고 하자 최씨 변호인이 무슨 얘기인지 물었고, 고영태 씨가 "검찰에서 그렇게 발표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하자 최씨 변호인은 "그것이 틀릴 수도 있다고 인정하는 거냐"라고 했다.

그러자 고영태 씨는 "인정 안 한다. 휴대폰도 명의란 게 있는데…"라고 맞받았다. 그러자 재판장이 나서 "그건 법원에서 판단하겠다"고 논쟁을 중단시켰다.

변호인은 또 더블루K 직원 김모씨와 고영태 씨 간 대화 녹음 파일을 공개했다.

녹음 파일에서 고영태 씨는 "내가 (K스포츠)재단에 부사무총장으로 들어가야 할 것 같아. 이사장하고 사무총장하고 쓰레기XX 같아…정리를 해야지. 쳐내는 수밖에 없어"라며 "하나 땡겨놓고 우리 사람 만들어놓고 같이 가버리든가 해야지. 거기는 우리가 다 장악하는 거제"라고 말했다. 그는 "미르재단도 한 번 봐봐야 돼…결론은 내가 직접적으로 아는 사람이 없다 이거야"라고 얘기했다.

이와 관련, 변호인이 "최씨를 이용해 증인 측 사람들로 재단을 장악하려는 의지를 노골적으로 보인 것 아니냐"고 물었다.

그러나 고영태 씨는 "대화한 것은 사실이지만 김씨와 농담식으로 한 이야기"라고 넘기며 재단장악 의도는 "절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