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고인’ 김민석 소름엔딩 최고시청률 경신…시청자 호평일색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08 12:29  

‘피고인’ 김민석 소름엔딩 최고시청률 경신…시청자 호평일색




SBS 월화드라마 ‘피고인’(극본 최수진, 최창환/ 연출 조영광, 정동윤)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다음 회에 대한 기대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피고인’은 김민석의 소름 엔딩에서 최고 시청률 23.28%를 기록, 지난 4회에서 기록한 최고 시청률을 약 0.5% 끌어올렸다. 2049 시청률 역시 타사 두 배 수준을 유지하며 선두 자리를 굳건히 다졌다.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장면은 역시 성규(김민석)의 소름 엔딩이다. 박정우는 친구 강준혁 검사가 법정에서 제시한 자신의 자백 장면을 보며, 기억할 수 없으면서도 자신이 아내와 딸을 죽인 범인이라고 확신한다. 그리고 그날 밤 심한 죄책감에 빠져, 자살할 준비를 한다. 그러나 비닐로 만든 올가미에 목을 걸려고 하는 순간, 감방 구석에서 인기척 없이 앉아 있던 성규가 말한다. “내가 했는데…” 그리고 이어 성규의 소름 끼치는 노래 소리가 들린다. “산골짝에 고양이~ 아기 고양이~” 박정우의 딸 하연이가 부르던 노래다.


의문과 분노에 휩쌓인 정우는 성규의 멱살을 잡고 “너 누구야…?”라며 부르짖고, 성규는 담담히 “형…”이라고 말한다.


시청자들의 호응은 절대적이다. “김민석, 정말 압권이다. 이렇게 연기 잘하는 줄 몰랐다.”, “무서워서 혼자 볼 수가 없었다.”, “소름이 쫙 끼쳤다… 정말 무시무시”, “지성과 김민석 케미가 환상적이다.”,“‘피고인’ 최고의 드라마다. 월요일이 얼른 왔으면 좋겠다.” 등으로 다음 회에 대한 기대감을 강력하게 표현하고 있다.


김민석은 시청자의 격한 호응에 대해 “부족한데도 불구하고 이렇게 칭찬해 주시고 격려해 주셔서 시청자께 정말 감사 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대본을 처음 볼 때부터 설렜고, 성규의 캐릭터에 가슴이 뛰었다. 다른 장면도 많은 연구와 연습을 하고 있지만 특히 이 장면을 위해서는 정말 지성 형과 수도 없이 의논했다”며 “지성 형의 도움에 너무 감사드린다. 이렇게 호평해 주시니 너무 기쁘고, 7회에서도 `제대로 연기했다`고 평가 받을 수 있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SBS 월화드라마 ‘피고인’은 딸과 아내를 죽인 살인자 누명을 쓴 검사 박정우가 잃어버린 4개월의 시간을 기억해내기 위해 써 내려가는 처절한 투쟁 일지이자, 희대의 악인 차민호를 상대로 벌이는 복수 이야기이다. 13일 밤 10시, 제 7회가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