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 전 멤버 아름, 탈퇴 후 `신병` 루머 언급 "중학교 때 귀신이란 존재 알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09 20:12  

티아라 전 멤버 아름, 탈퇴 후 `신병` 루머 언급 "중학교 때 귀신이란 존재 알아"


걸그룹 티아라 전 멤버 아름의 SNS 글이 화제다.
아름은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정말 많이 참았습니다. 다른 건 다 떠나서 제 지난사진 올려주신 아주 감사한 기자분. 꼭 곧 만납시다. 모르겠네요. 만일 이 글을 보고 계신다면 기자님 힘내세요. 우리 모두 오늘도 아무일 없는 듯 힘내십시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효영, 화영이 8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서 티아라 멤버들과의 불화에 대해 언급한 이후 한 누리꾼은 자신이 5년 전 함께 일한 스태프라고 밝히며 "화영이는 5년 전 그 일을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한다. 그건 있을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는 글과 함께 효영이 보낸 협박 문자를 폭로했다.
지난 2013년 7월 티아라에서 탈퇴한 아름은 SNS에 알 수 없는 사진과 글을 남기며 신병설을 비롯한 각종 루머에 휩싸였다.
당시 한 매체는 그녀의 지인의 말을 빌려 "탈퇴는 신병 때문"이라며 "5월 말 티아라 미국 행사가 있은 뒤 강한 빙의 현상을 경험했고 증상이 심화돼 정상적인 대화를 하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그녀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밥 사드릴테니까 누가 저런말 했는지 저한테 직접 연락 주실래요?"라며 신병에 대해 보도한 기자를 겨냥한 글을 남겼다.
그러나 그해 11월 "나는야 주군의 태양의 실제 인물 이아름이다. 중학교 때부터 귀신이란 존재를 알았다"며 "분신사바로 친구도 살려봤다. 이번에 나에게 떠돌던 신병설의 진실을 밝히겠다! 아무도 모르는데! 이모의 낳지못한 아들이 나에게 잠깐 왔던 것이다"라는 글을 남겨 또다시 논란이 불거졌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