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제역 추가 확진 충북 보은, 소 365마리 살처분 검토...피해 급증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10 12:07  

구제역 추가 확진 충북 보은, 소 365마리 살처분 검토...피해 급증



충북 보은에서 구제역이 추가 확진되면서 소 살처분이 늘어나는 등 축산농가 피해가 커지고 있다.

10일 충북도에 따르면 첫 구제역이 발생한 보은군 마로면 관기리 젖소농장에서 1.3㎞ 떨어진 탄부면 구암리 한우농가 역시 구제역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농가는 전날 오전 10시께 소 7마리에서 수포·침흘림 등 구제역 의심증상이 나타났다고 방역 당국에 신고했다. 이 농가가 사육하는 한우는 151마리이다.

충북도는 전날 추가 이상 징후를 보인 소 2마리를 포함해 모두 9마리를 살처분한 데 이어 항체 형성률을 검사, 나머지 142마리의 추가 살처분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이 농장주는 구제역 확진 판정이 난 해당 농장 외에 인근에서 97마리의 한우를 사육하는 농장을 운영하고 있고, 그의 부인도 바로 옆 농장에서 126마리의 한우를 키우고 있다.

충북도는 확진 판정이 난 농장을 포함, 이들 3개 농장의 항체 형성률을 검사했다.

그 결과 구제역이 확진된 농장의 항체 형성률은 30%에 그쳤고 그의 부인이 운영하는 농장은 6%에 불과했다. 다만 이 농장주가 운영하는 인근 농장의 항체 형성률은 100%로 나왔다.

충북도는 확진 판정을 받은 농장과 나머지 2개 농장을 포함, 총 365마리의 소를 예방적 살처분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첫 확진 농장과 같은 유형인 `O형`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판정됨에 따라 항체 형성률이 낮은 이 두 농장의 구제역 감염 가능성이 크다고 본 것이다.

살처분 여부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이날 중 결정할 예정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항체 형성률이 100%로 나온 농장도 소유주가 같기 때문에 만약을 대비해 살처분 대상에 포함했다"고 부연했다.

지난 5일 관기리 젓소농장에서 국내 첫 구제역이 발생한 후 충북에서 살처분된 소는 6개 농장 386마리이다. 최초 발생 농장의 195마리와 반경 500m 안쪽에 있는 농장 중 항체 형성률이 낮은 4개 농장의 소 182마리, 추가 확진된 농장의 소 9마리이다.

추가 살처분이 확정되면 매몰 처리 마릿수는 8개 농장 751마리로 늘어난다. 전국적으로는 13개 농장에서 825마리가 살처분됐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