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제모’ 김재원, 동생 죽음 알고 한층 섬뜩해진 ‘핏빛 복수’ 예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13 08:58  

‘아제모’ 김재원, 동생 죽음 알고 한층 섬뜩해진 ‘핏빛 복수’ 예고



MBC 주말드라마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 김재원의 두 번째 복수극이 열렸다. 살아있는 줄 알았던 동생의 사망소식을 접하고 한층 섬뜩해진 ‘핏빛 복수’를 예고한 것.

지난 11일, 12일 방송된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 26회, 27회에서는 현우(김재원 분)가 자신의 가족을 죽음으로 몰고간 사람들을 향해 다시금 복수의 칼날을 겨누는 모습이 그려져 눈길을 모았다.

현우는 집 앞에서 형섭(김창완 분)과 성준(이태환 분)을 마주치자 싸늘한 태도를 보이고 냉정하게 돌아서는가 하면, 말자(이경미 분)의 병원에 찾아가 과거 그녀가 혈액검사 결과를 조작해 아버지를 알코올중독자로 몰아간 사실을 살기 가득한 모습으로 겁박 하는 등 그동안 숨겨왔던 자신의 정체를 서서히 드러내며 긴장감을 더했다. 이어 애틋한 러브라인을 그렸던 정은(이수경 분)에게도 아직 남아있는 자신의 감정을 숨긴 채 차갑게 외면해버리는 모습까지 비춰져 더욱 짙어진 그의 분노가 여실히 느껴지기도.

특히 김재원은 극 중 끝내 자신의 동생까지 죽음으로 몰아 넣은 형섭과 동네 사람들에게 복수를 다짐하며 그 누구와도 견줄 수 없는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내뿜었고, 사랑하는 여인을 향한 자신의 마음을 감출 수 밖에 없는 안타까운 상황에 처한 이현우의 감정들을 물 흐르듯 자연스럽게 그려내 캐릭터에 더욱 힘을 불어넣으며 배우의 진가를 발휘하고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연기 진짜 소름 돋더라.. 그나저나 현우 어떡하냐, 맘이 아프다 정말”, “헉 성준이 동생이 아니라니!! 도대체 반전이 몇개야?”, “말자 아줌마 검사 결과 조작.. 충격에 충격! 현우가 너무 불쌍하다”, “현우야 정은이한테는 그러지마.. 러브라인 계속 만들어줘요!”, “김재원 화내도 멋있다. 내 첫사랑~ 아직도 설레!” 등 뜨거운 반응을 보내오고 있다.

한편, 현우가 말자를 교도소로 보내며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안긴 것도 잠시, 한성식(황동주 분)을 세금 탈루 사건에 휘말리게 만들며 앞으로 형섭 가족을 향한 또 다른 복수를 예고해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는 MBC 주말드라마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는 매주 토, 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