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채무, 주영훈 향해 두 주먹 불끈 쥔 이유는?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24 17:27  

임채무, 주영훈 향해 두 주먹 불끈 쥔 이유는?



배우 겸 가수 임채무가 MBN ‘아궁이’ MC 주영훈을 향해 두 주먹을 불끈 쥐었다.

24일 방송되는 MBN ‘아궁이-임채무-김성환의 두 번째 청춘` 편에서는 중년 배우로서 최고의 전성기를 누리다 최근 새롭게 가수 활동을 시작, 제2의 청춘을 맞이한 두 배우의 이야기를 전한다. 그 주인공은 바로 임채무와 김성환.

과거 각기 다른 매력으로 최고의 전성기를 누렸던 두 사람은 “새롭게 시작한 가수 활동 덕에 갱년기를 모르고 살 정도"라고 입을 모았다는 후문. 이번 방송에서는 두 사람이 함께하는 듀엣 무대도 공개될 것으로 알려져 기대감을 자아낸다.

임채무는 "MC 주영훈을 오랜만에 보는데 반가운 마음보다 주먹이 먼저 쥐어졌다"는 충격 고백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어 "예전에 이윤미가 드라마 속 내 딸로 출연했는데, 너무 귀엽고 예뻐서 `꼭 며느리 삼아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얼마 안 있어 주영훈이 데려가더라"며 씁쓸했던 첫 번째 악연을 공개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또 임채무는 "이후 이윤미를 만나 `내가 노래를 참 좋아하는데, 남편에게 한 곡 써달라고 부탁해달라`고 했다. 이후 6년이 지났는데 아직까지 소식이 없는 상태"라고 전해 주영훈을 안절부절 못하게 만들며 웃음을 더했다.

한편, 임채무는 ‘아궁이’를 통해 방송 최초로 열애 사실도 고백한다. 임채무는 "아내와의 사별 후, 절대 재혼은 하지 않겠다고 다짐했었다"며 먼저 떠난 아내를 향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그런데 `부부관계가 좋았던 사람일수록 한 사람이 먼저 세상을 떠나면 더 힘들어한다`고 의사가 그러더라. 실제로 그랬다. 방황하던 때 지인이 좋은 사람을 소개해줬고, 첫 눈에 `함께하자`고 고백했다"면서 현재 뜨겁게 사랑하고 있는 중임을 조심스레 드러냈다. 24일 밤 11시 방송.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