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수 특검팀, 28일 마지막 출근..이규철 특검보 "90일 빨리 지나가..취재진도 고생하셨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28 10:35  

박영수 특검팀, 28일 마지막 출근..이규철 특검보 "90일 빨리 지나가..취재진도 고생하셨다"


특검의 공식 수사 종료일인 28일 윤석열(57·사법연수원 23기) 수사팀장이 "고마웠어요. 여러분들 덕분에 열심히 잘하게 돼서 고맙습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28일 오전 9시께 서울 강남구 특검 사무실에 도착한 윤 팀장은 수사 마지막 날을 맞는 심경을 묻는 말에 "수사가 잘 마무리되도록, 검찰에 이관하고 나서도 많이 도와드리겠다"고 말했다.
윤 팀장은 `아쉬움도 많지 않았냐`는 질문에 윤 팀장은 짧은 웃음과 함께 "고맙습니다"라고만 답했다.
이날 특검 사무실 앞에는 수사 마지막 날 특검 관계자들의 표정을 담으려는 취재진이 평소의 몇 배로 몰려 아침부터 북새통을 이뤘다.
8시 50분께 사무실에 도착한 특검 대변인 이규철 특검보(53·22기)는 최종 수사 발표일 등 취재진의 몇 가지 질문에 간략히 답한 뒤 "90일이 빨리 갔다"며 지난날을 돌아봤다. 이 특검보는 "고생하셨다"며 취재진을 격려하기도 했다.
이 특검보에 앞서 5분 정도 먼저 D빌딩에 도착한 박영수 특검(65·10기)은 수사 마지막 날도 평소와 다름없는 진지한 표정이었다. 마지막 날을 맞이하는 심경을 묻는 말도 사양하는 모습이었다.
한편 박충근(61·17기)·이용복(56·18기)·양재식(52·21기) 특검보 등도 이날 취재진에게 가벼운 목례 등으로 인사를 대신하고 공식 수사기간 마지막 날 출근을 마쳤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조시형  기자

 jsh1990@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