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동생 찾아 미국행, 누나 창피했나? ‘현실남매의 대화법’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9-04 14:50  

아이유 동생 찾아 미국행, 누나 창피했나? ‘현실남매의 대화법’


아이유가 동생이 머물고 있는 미국으로 떠났다.
지난 3일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에서 아이유는 동생의 졸업식을 참석하기 위해 민박집을 비우고 유학중인 동생을 만나기 위해 미국 땅을 밟았다.
방송 후 아이유 동생에게 이목이 쏠렸다.
아이유는 동생에 대해 지난 2015년 SBS ‘한밤의 TV연예’에서 언급한 바 있다.
당시 리포터가 “동생이 남동생인 걸 숨긴다고 하더라”라고 질문하자 아이유는 “아무래도 내가 귀여운 쪽으로 콘셉트를 잡다 보니 창피했던 것 같다. 요즘엔 혹시 본인이 잘못하면 내가 욕을 먹게 되니까 조심하는 것도 있는 것 같다”라고 말하며 현실남매의 모습을 여과 없이 보여줬다.
이어 “돈은 동생이 원할 때 준다”며 “행동으로 살갑게 못해줘서 그런 것으로 누나 구실을 하려고 한다”라고 솔직 고백했다.
하지만 “내 동생이 정말 그런 애는 아닌데 하필 공교롭게도 용돈을 달라고 계좌번호를 찍어줬을 때 가장 길게 얘기했다”라고 폭로하는 등 현실남매의 모습을 여과 없이 보여주었다. (사진=JTBC 캡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