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박지원 `날벼락`...안철수 팬클럽 `계란 투척` 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12-10 12:19  

박지원 `날벼락`...안철수 팬클럽 `계란 투척` 왜?

목포서 安 지지자에 계란 맞은 박지원, "내가 맞아 다행"
`김대중 정신 계승` 첫 마라톤 대회서 중년여성이 박지원 향해 투척



박지원이 안철수 지지자로부터 공격(?)을 당했다.

`김대중(DJ) 영원한 비서실장`으로 불리는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가 10일 열린 `제1회 김대중 마라톤 대회`에서 계란을 맞는 봉변을 당한 것.

연합뉴스에 따르면 박지원 전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께 전남 목포시 김대중 노벨평화상 기념관 앞에서 열린 마라톤 대회에서 내빈들과 함께 출발 선상에 서 있다 중년 여성이 던진 계란 1개에 오른쪽 어깨를 맞았다.

박지원 전 대표는 계란을 맞은 부위를 수건으로 닦아내면서 "괜찮다, 내가 맞아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마라톤 행사가 열린 장소인 목포는 박지원 전 대표의 지역구다.

박지원을 향해 계란을 던진 여성은 `안철수 연대 팬클럽`에서 활동하는 사람으로 전해졌다.

개회식이 시작되고 30분이 지난 오전 9시 30분께 한 중년 남성이 "간신배 같은 사람, 안철수는 물러나라. 김대중 선생님을 욕 먹이는 것이다"고 외치다 주변의 제지를 받았다.

이에 한 중년 여성은 박지원 전 대표를 향해 욕설을 섞어가며 "간신배 박지원은 물러나라"며 고함을 질렀다. 이 여성은 박지원 전 대표에게 계란을 던진 사람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지원 전 대표가 `계란 봉변`을 당하는 일이 있었지만, 이후 마라톤 대회는 별다른 차질 없이 진행됐다.

민주주의와 인권, 남북 평화를 위해 헌신한 김 전 대통령의 정신을 기리려고 처음 열린 대회에는 안 대표, 박지원 전 대표 외에도 국민의당에선 박준영·최경환·천정배·장병완 의원이 참석했다.

이휘호 여사는 박지원 전 대표가 대독한 축사에서 "김대중 대통령의 평화와 민주주의 신념을 세계인이 공감하고 있다"며 "마라톤 대회를 계기로 김대중 대통령의 정신이 올바로 실천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마라톤 대회에서 안철수 대표는 부인인 김미경 교수와 함께 5km가량을 뛰었다.

박지원 이미지 = 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