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금리 옛말”…저축銀 예금금리 '뚝’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3-04 17:13  

“고금리 옛말”…저축銀 예금금리 '뚝’

    <앵커>

    저축은행들의 정기예금 금리가 계속 떨어지고 있다는 소식 들으셨을 텐데요.

    최근에는 시중은행들의 예금 금리 수준에도 못 미쳐 고객들의 발길이 뚝 끊겼습니다.

    박해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저축은행들의 정기예금 평균 금리는 2.34%로 지난 2017년 10월 이후 15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케이뱅크, 카카오뱅크 등 인터넷전문은행은 물론 우리은행, 농협은행 등 시중은행 예금금리와 비교해도 결코 높은 수준이 아닙니다.

    "예·적금 금리는 은행보다 저축은행이 높다"는 통념이 깨진 셈입니다.

    특히 SBI저축은행과 OK저축은행은 3개월 만에 금리를 0.5%포인트 넘게 내렸습니다.

    한시적으로 우대 금리를 얹어주던 '특판 상품'도 자취를 감췄습니다.

    저축은행 예금금리가 계속 떨어지고 있는 건 퇴직연금 때문입니다.

    지난해 말 출시한 퇴직연금 상품이 큰 인기를 끌면서 더 이상 고금리 정기예금 상품을 팔 이유가 없어진 겁니다.

    <인터뷰> 저축은행업계 관계자(음성변조)

    "퇴직연금으로 상대적으로 저금리 자금이 확보됐고. 대출 금리가 계속 떨어지는 상황에서 (수신)금리를 올릴 수 없는 상황입니다."

    이 같은 해명에도 불구하고 지난달 저축은행들의 신용대출 평균 금리는 19.27%로 지난해 9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한국경제TV 박해린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