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템’ 진세연, 걸크러쉬 깡소영으로 대활약 극의 몰입도 UP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3-05 09:51  

‘아이템’ 진세연, 걸크러쉬 깡소영으로 대활약 극의 몰입도 UP




배우 진세연이 MBC 월화드라마 ‘아이템’에서 걸크러쉬 깡소영으로 대활약하며 극의 몰입도를 한껏 끌어 올렸다.

지난 4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아이템’ 13-14회에서 신소영(진세연)은 유철조 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몰린 강곤(주지훈)의 무죄를 증명하기 위해 수사를 시작했다.

신소영은 강곤을 체포하려는 절대 악의 조력자 한유나(김유리)에게 당당히 맞서며 ”이 사건 아직 확증은 없습니다“라며 ”아무도 강곤이 유철조를 죽이는 현장을 보진 못했어요. 그리고 총기에선 피해자의 지문도 함께 나왔어요“라는 카리스마 넘치는 단호한 말투로 팽팽한 대립 구도를 만들며 긴장감을 한껏 끌어 올렸다.

이어 유일한 혈육이자 조카 강다인(신린아)을 잃은 아픔에 흥분하며 분노하는 강곤에게 과거 그와 같은 아픔이 있는 오직 소영만이 할 수 있는 현실적인 조언과 위로로 그를 다독이고 강곤에게 사건 현장에서 유철조가 누군가에 의해 조종당하듯이 자살했다는 이야기를 듣게 되고 다시 한 번 사건 현장으로 향했다.

거기서 강곤의 무죄를 입증해 줄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를 만나게 되지만 다시 시작된 조세황(김강우)의 계략으로 소영의 눈앞에서 이전 강곤이 말했던 유철조와 동일한 방법으로 목격자가 자살한다. 이렇듯 항상 먼저 사건들의 단서를 발견하며 고군분투 활약하고 있는 소영이 강곤의 무죄와 더불어 아이템을 둘러싼 미스터리한 사건들을 해결할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

특히 극중 대한민국 최악의 참사로 엄마를 잃은 가슴 아픈 과거를 지닌 신소영 그리고 날 선 수사력과 정확한 판단력을 가진 프로파일러 신소영 반전의 모습을 지닌 입체적인 캐릭터를 진세연만의 섬세한 감정 연기로 완벽하게 표현, 하드 캐리한 열연으로 안방극장을 장악하고 있다.

한편, 진세연이 출연하는 MBC 월화드라마 ’아이템‘은 매주 월, 화 밤 10시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