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신형 쏘나타` 풀체인지 모델 공개…가격은 2,346만원부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3-06 12:16  

현대차 `신형 쏘나타` 풀체인지 모델 공개…가격은 2,346만원부터


현대자동차의 간판 모델 `쏘나타`가 5년 만에 확 바뀐 모습으로 돌아온다.
현대차는 신형 쏘나타의 사전 계약을 오는 11일부터 개시하고 이달 중 정식 출시한다고 6일 밝혔다.
신형 쏘나타는 2014년 3월 7세대 모델 출시 이후 5년 만에 선보이는 완전변경(풀체인지) 모델이다.
현대차의 차세대 디자인 철학인 `센슈어스 스포트니스`(감성을 더한 스포티함)가 세단 최초로 적용, 기존 모델(뉴 라이즈)보다 전고가 30㎜ 낮아지고 휠베이스는 35㎜, 전장이 45㎜ 각각 늘어났다.
이전보다 역동적인 느낌이 두드러지는 신형 쏘나타는 무엇보다 다양한 첨단 신기술이 대거 탑재돼 눈길을 끈다. 스마트폰과 연동되는 개인화 프로필을 탑재해 나만의 차로 설정이 가능하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근거리무선통신(NFC) 기술을 통해 키(스마트키)가 없어도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차량 출입 및 시동이 가능한 `현대 디지털 키`와 차량 내장에 장착된 전·후방 카메라 영상을 녹화하는 주행영상기록장치인 `빌트인 캠`(DVRS)도 현대차 최초로 적용됐다.
이밖에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 후석 승객 알림 등 첨단 기술이 탑재됐으며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등 주요 안전·편의사양이 전 트림에 기본으로 들어갔다.
신형 쏘나타는 가솔린 2.0, LPI 2.0, 가솔린 1.6 터보, 하이브리드 등 4개 모델로 운영되며 모든 트림에 현대·기아차의 차세대 엔진인 `스마트스트림`이 장착됐다.
가솔린 2.0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G2.0 CVVL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가 결합해 최고출력 160마력, 최대토크 20.0㎏f·m의 성능을 낸다. 연비는 기존 모델보다 10.8% 증가한 13.3㎞/ℓ(17인치 타이어 기준)를 달성했다.
LPI 2.0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L2.0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의 결합으로 최고출력 146마력, 최대토크 19.5㎏f·m의 힘을 발휘하며 기존 대비 8.4% 향상된 10.3㎞/ℓ(16·17인치 타이어 기준)의 연비를 확보했다.
판매가격은 가솔린 2.0 모델 기준으로 2천346만원부터 시작하고, 최고 트림인 인스퍼레이션은 3천289만원부터 책정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 신형 쏘나타 (사진=현대차 페이스북)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