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4` 나혜미부터 정재순까지 `마성의 매력`…시청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3-08 09:26  

`해피투게더4` 나혜미부터 정재순까지 `마성의 매력`…시청률↑


화제의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출연자들이 `해피투게더4`에서 마성의 매력을 대 방출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휘어잡았다.
동시에 `해피투게더4`는 자체 최고 시청률을 다시 한 번 경신했다.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해피투게더4`의 전국 시청률은 7.6%, 수도권 시청률은 7.3%를 기록(2부 기준)하며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지난 7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하나뿐인 내편` 특집으로 꾸며져 `마더 어벤저스` 정재순-임예진-차화연-이혜숙과 유이-나혜미-박성훈이 출연했다. 이 가운데 지금껏 보지 못했던 정재순-임예진-차화연-이혜숙의 새로운 블랙홀 매력들이 안방을 강타했다.
이날 정재순은 "50년만에 첫 예능 출연"이라면서 떨리는 마음을 전했다. 이어 극중에서 시청자들에게 사이다를 선사하고 있는 정재순은 유재석의 머리채를 잡는 시범을 보이면서도 "어떻게 잡아~ 재석 오빠 좋아하는데"라며 귀여운 면모를 폭발시켰다. 정재순은 "머리채를 안 아프게 잡기 위해서 손을 최대한 깊숙이 넣는다"며 남다른 노하우를 공개하기도. 이에 차화연은 "그래도 아프다"며 진실을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밖에도 정재순은 과거 리즈시절 당시 이성으로부터 쪽지를 많이 받았다며 아날로그 감성의 인기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그런가 하면 임예진은 극중 캐릭터 `소양자`에 완벽 빙의한 토크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극중 왕대륙(이장우)과 장고래(박성훈), 두 사위를 두고 있는 임예진은 "대륙 사위가 더 좋다"고 밝히며 그 이유로 "박성훈을 처음 봤을 때 내 이상형이었다. 그런데 드라마에서 고래가 너무 우유부단하다"고 말한 것. 심지어 극중 사돈 차화연이 "소양자가 내 실제 사돈이었다면 이단 옆차기를 날렸을 것"이라며 소양자를 최악의 엄마로 꼽자 임예진은 “"네가 3억을 준 건 아니지 않냐"며 드라마와 현실을 마구 넘나드는 토크로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다.
차화연은 "전현무와 친구 하고 싶다"는 말로 귀여운 매력을 드러냈다. 차화연은 "전현무의 `샤이니-루시퍼` 춤이 꼭 보고싶다"며, 춤을 추기 위해 일어선 전현무를 향해 "망토까지 벗어야 한다"고 디테일을 강조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차화연은 자신의 흑역사가 담긴 옛 광고까지 몽땅 공개해 배꼽을 쥐게 만들었다.
이혜숙은 사뭇 분위기가 다른 `대륙이네 집 세트장`과 `고래네 집 세트장`을 비교해 눈길을 끌었다. 대륙이네는 왁자지껄한 반면 고래네는 조용하다는 것. 이에 이혜숙은 "우리 집(고래네)은 다들 위가 안 좋다. 그래서 처음 만났을 때 하는 인사가 `속 괜찮니? 죽 먹을까?`다"라며 드라마 촬영 뒷이야기를 공개해 시청자들의 흥미를 한껏 자극했다.
한편 함께 출연한 유이와 나혜미는 지난 `해투` 출연 당시 약속했던 `시청률 35% 공약`을 이행했다. 이들은 "드라마 촬영 현장에서 틈틈이 연습했다"며 뛰어난 춤실력을 공개해 시선을 강탈했다. 또한 예능 첫 출연인 박성훈은 집에서 홀로 연습한 `송강호-조정석-엄태구` 성대모사를 선보여 시청자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출연진들의 끈끈한 팀워크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해피투게더4` 나혜미 유이 박성훈 정재순 임예진 차화연 이혜숙 (사진=KBS)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