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가 뽑은 첫 `미래 승용차 상`에 볼보 360c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3-11 10:20  

KAIST가 뽑은 첫 `미래 승용차 상`에 볼보 360c

한국과학기술원(KAIST)의 첫 `2019 퓨처 모빌리티 상` 수상 모델로 볼보 360c(승용차), 토요타 e-팔레트(상용차), 토요타 콘셉트-i 워크(1인 교통수단)가 선정됐다.

11일 KAIST 조천식 녹색교통대학원에 따르면 승용차 부문에서 최고점을 받은 볼보 360c는 완전 자율주행을 기반으로 단거리 비행수요까지 대신하려는 야심 찬 목표를 제시했다.

철저하게 안락성도 추구한 점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심사위원인 일본 고로 오카자키 카 앤 드라이버(Car & Driver) 기자는 "고도로 개인화한 자율주행 기술이 어떻게 미래 세상을 변화시킬 것인지 일목요연하게 보여준다"고 말했다.


KAIST 2019 퓨처 모빌리티 수상작 `볼보 360c`


상용차 부문 최고 콘셉트카인 토요타 e-팔레트는 이동식 병원·호텔·상점·푸드트럭 등으로 응용할 수 있다.

이동성 서비스 플랫폼으로서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평이다.

카를로 칼데론 스페인 매거진 아우토피스타(Autopista) 기자는 "넉넉한 실내·외 공간을 다양한 상업적 용도로 자유롭게 개조할 수 있다는 점이 탁월하다"고 설명했다.


토요타 e-팔레트


1인 교통수단 부문에서는 토요타 컨셉-i 워크가 다른 개인용 이동수단보다 더 정교한 사용자 환경을 제공했다.

인공지능 탑재와 뛰어난 완성도 등도 눈길을 끈다.

준 먀오 중국 엠제이 카 쇼(MJ car show) 기자는 "기존 직립식 이륜 전동차와 달리 조이스틱 하나로 민첩하게 조종할 수 있다"며 "무엇보다 모양이 아름답다"고 밝혔다.

심사에는 영국 BBC 탑기어 매거진(BBC Top Gear Magazine) 찰리 터너 편집장, 독일 카매거진 게오르그 카처 등 11개국 16명의 자동차 전문 기자가 참여했다.

지난해 공개한 45종의 콘셉트카를 대상으로 3개월여에 걸쳐 살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